편집 : 2024-06-12 20:51 (수)
[조선의 사랑꾼] ‘스윗 남편’ 김호진, 충격(?) 정체 공개...시골집에도 ‘비데’ 없으면 안되는 소녀 감성 50대가 온다!
[조선의 사랑꾼] ‘스윗 남편’ 김호진, 충격(?) 정체 공개...시골집에도 ‘비데’ 없으면 안되는 소녀 감성 50대가 온다!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4.05.26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걸어다닐 때도 ♥김지호 끌어안고 다니는 김호진의 사랑법...27일(월) ‘조선의 사랑꾼’에서 공개!

리얼 다큐예능 ‘조선의 사랑꾼’에 결혼 24년차 ‘호호커플’ 김지호♥김호진이 첫 출격해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감성 사랑꾼’ 김호진의 반전 면모가 공개됐다.

27일(월) 방송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1990년대 퀸’이었지만 육아에 전념하며 활동을 중단했던 김지호의 아쉬움, 그리고 그런 아내를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한 김호진의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방송에 앞서 제작진이 선보인 선공개 영상에서는 선물 같은 힐링 여행을 위해 어딘가로 함께 떠난 김지호♥김호진의 모습과 함께, 김호진의 ‘정체(?)’가 드러났다.

선공개 영상에서 김호진은 아내 김지호가 웃으면 같이 웃고, 아내의 뒷모습을 휴대폰으로 찍고, 걸어다닐 때조차 아내를 품에 끌어안고 가는 모습으로 경악스러운 사랑꾼의 면모를 예고했다. 그리고 기분이 좋을 때는 포근한 목소리로 속삭이며 말하는 ‘스윗’한 버릇까지 공개했다.

하지만 그는 김지호와 함께 간 시골집 숙소에 ‘비데’가 없자 “화장실에 비데가 없어...”라며 난감해 했고, 김지호가 “여기서 비데 없는 게 어때서!”라고 타박해도 아쉬움을 버리지 못했다. 
그리고 막걸리 한 잔에 금세 눈시울이 붉어지는가 하면, 하얀 이불을 몸에 두르고는 “막걸리 같네?”라며 기뻐하며 예민한 ‘소녀 감성’을 한껏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