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6-12 20:51 (수)
[MBC 용감무쌍 용수정] 서준영 "음흉하기는..." 엄현경 몰카에 일침?!
[MBC 용감무쌍 용수정] 서준영 "음흉하기는..." 엄현경 몰카에 일침?!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4.05.26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하남 정석' 서준영, 엄현경 '누나'를 누나라고 못 부르는 이유?! "특전사 사전에 누나 없어"

서준영이 엄현경의 남다른 가정사를 알게 된 가운데, 엄마와 함께 박철민의 게스트 하우스에서 살게 됐다. 

23일(목)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용감무쌍 용수정'에서는 천진스님(김추월 분)에 의해 여의주(서준영 분)와 용수정(엄현경 분)의 인연이 밝혀졌다. 
이날 천진스님은 "의주야, 여기 수정이가 네 은인이다. 네가 세상에 나올 때 수정이 누나가 널 받았다니까?"라며 이영애(양정아 분)가 긴급 출산할 당시를 언급했다. 이에 용수정은 "의주 동생 태어나는 순간 응애응애 울음소리가 귓가에 생생하다"라며 놀리기 시작했다. 

이어 여의주는 설거지하는 용수정의 고무장갑을 뺏어 들곤 대신 설거지를 시작했다. 여의주는 '누나'라는 호칭을 거부하는 이유로 "특전사니까. 특전사 사전에는 누나라는 호칭은 없으니까"라며 퉁명스럽게 대답했다. 용수정은 "그냥 못 이기는 척 누나 하지? 나중에 새삼스럽게 부르려면 되게 부끄럽다?"라고 한번 더 들이밀었다. 이에 여의주는 "절대, 절대!"라고 극구 거부해 티격태격하며 남매 같은 케미를 선보였다. 

한편, 여의주는 복잡한 가정 사정을 밝힌 용수정의 조언으로 엄마와 함께 살기로 결심했다. 그런 가운데, 절에서 아침 체조 중이던 여의주는 용수정이 자신의 모습을 찍는 것을 발견했다. 증거 확보를 위해 용수정과 또다시 티격태격하던 여의주는 '썸 분위기'를 풍겨 설렘을 유발했다. 결국 여의주는 "그렇게 간직하고 싶으면 내가 좋은 일 하는 셈 치지 뭐. 자, 찍어요"라며 각종 애교 만점 하트 포즈를 취하기 시작했다. 이에 질린 용수정은 결국 찍었던 사진을 지웠고 여의주는 "이거 봐. 찍어놓고는...음흉하기는..."이라며 용수정을 매도하기 시작했다. 

이윽고 여의주는 용수정의 양아버지인 용장원(박철민 분)의 게스트 하우스에 엄마를 모셔 와 함께 살게 됐다. 한 지붕 아래 두 청춘남녀의 관계변화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