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6-20 21:07 (목)
[그녀가 죽였다] 만삭의 유괴범과 故박초롱초롱빛나리…박양 아버지가 직접 전한 그날의 기억은?
[그녀가 죽였다] 만삭의 유괴범과 故박초롱초롱빛나리…박양 아버지가 직접 전한 그날의 기억은?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4.06.04 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찰도 보기 힘든, 피해아동의 처참한 모습…‘8개월 임산부’ 전현주, 유괴부터 살해까지 혼자였나?
- 이해할 수 없는 행적, ‘만삭 유괴범’ 전현주의 자필 진술서 공개…표창원 “기자가 사건 취재해 쓴 기사처럼 정연해”
(사진제공 = STUDIO X+U)

\크라임 팩추얼 시리즈 ‘그녀가 죽였다’ 5화 1부, 2부가 친근함을 이용한 끔찍한 범죄로 충격을 안겼던 1997년 ‘박초롱초롱빛나리 유괴 사건’의 숨겨진 진실을 쫓는다.

‘그녀가 죽였다’ 5화에서는 1997년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박초롱초롱빛나리 유괴 사건’ 피해 아동의 아버지 박용택 씨가 딸을 잃은 그날의 기억을 직접 전한다. 
박 씨는 첫딸에게 세상에서 제일 예쁜 이름을 주고 싶어 ‘초롱초롱빛나리’라는 이름을 지어줬고, 혼자 잠을 자기 무섭다는 딸을 옆에 끼고 잘 정도로 딸에게 모든 것을 해주고 싶었던 다정한 아버지였다. 그러나 박 양은 만삭의 유괴범 전현주에 의해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왔다.

사건 현장을 분석했던 부검의 서중석은 “얼굴과 눈에 청 테이프가 붙여져 있었다”며 발견된 피해 아동의 처참한 모습을 설명했다. 당시 담당 검사였던 강신엽은 “얘기하기가 좀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이례적으로 자식의 부검 현장을 직접 본 박 씨는 “국과수를 갔다 왔는데도 죽었다는 생각이 안 들어서 안 울었다. 근데 화장하러 딱 들어가는 순간부터 ‘이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꼭 내일 모레라도 올 것 같아서 눈물이 안 났는데 그걸로 영원히 끝나는 거니 그때야 눈물이 났다”라며 딸을 보낸 그날을 힘겹게 떠올렸고, 다시금 눈물을 훔쳐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만삭의 몸으로 잔혹한 범행을 저지른 유괴범 전현주는 문예창작과 출신이었다. 전현주는 글을 잘 쓰기로 유명했던 만큼 남다른 자필 진술서를 남겼다. 그의 자필 진술서를 본 범죄학자 박미랑은 “전지적 작가 시점으로 쓴 소설을 읽는 듯한 기분이 든다”고 전했고, 범죄심리학자 표창원도 “기자가 사건 취재를 해서 쓴 기사처럼 아주 정연하다”고 설명했다. 임산부 혼자서 어떻게 잔혹한 범행을 저지른 것일지, 공범이 있는 것이 아닌지에 대한 논란이 여전히 제기되는 가운데 전현주의 진술서를 바탕으로 피해 아동과의 만남, 살인, 범행 후 이해할 수 없는 모든 행적들까지 ‘그녀가 죽였다’ 5화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