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6-20 21:07 (목)
배우 고윤, tvN ‘플레이어2’ ‘덱스’ 첫 등장 ... 송승헌 잡는 ‘빌런’의 탄생! 시청자 ‘눈길’
배우 고윤, tvN ‘플레이어2’ ‘덱스’ 첫 등장 ... 송승헌 잡는 ‘빌런’의 탄생! 시청자 ‘눈길’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4.06.06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윤, ‘안정적인 연기력-타고난 피지컬’ 강렬한 인상 남기며 ‘신스틸러’ 등극

고윤이 tvN 새 월화드라마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에서 피도 눈물도 없는 ‘덱스’ 역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고윤은 하리(송승헌 분)과 팀원들을 포박한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끈을 풀려고 바둥거리는 하리에게 보스가 정이 많아 살려주신다면서 비꼬아 시청자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총을 주며 한 명을 쏴 죽이면 나머지 사람들을 살려주겠다는 살벌한 말을 아무렇지 않게 내뱉은 그는, 자신의 머리에 총구를 겨눈 하리를 보고 깔깔 웃으며 시종일관 모멸감을 주며 비아냥대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고윤은 드라마 ‘시지프스: the myth’, ‘아이리스2: 뉴제너레이션’, 영화 ‘인천상륙작전’, ‘국제시장’, ‘오늘의 연애’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 안정적인 연기력과 타고난 피지컬로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차가운 빌런의 모습을 보여준 그는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신스틸러에 등극, 이에 그가 그려낼 ‘덱스’ 역할에 기대가 증폭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