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7-21 13:45 (일)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 30년 전 고모네에 맡긴 딸 찾는 의뢰인...키워준 고모부 반응은 ... “아이 어릴 때나 도와주지”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 30년 전 고모네에 맡긴 딸 찾는 의뢰인...키워준 고모부 반응은 ... “아이 어릴 때나 도와주지”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 기자
  • 승인 2024.06.0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린 딸을 “맡겼다”vs“버렸다”...첨예한 입장 차 속에 걸려온 뜻밖의 전화! ‘빼앗긴 딸 찾기’ 급진전?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탐정 24'에서 ‘30년 전 빼앗긴 딸 찾기에 나선 갈매기 탐정단이 마침내 결정적인 실마리를 잡는다. 탐정단은 의뢰인이 빼앗겼다는 딸을 30년 가까이 키워준 고모부와 가까스로 대면했지만, 그는 친모가 딸 3살 때 버리고 갔다며 의뢰인과는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10() 방송될 '탐정들의 영업비밀'에서는 방송 최초로 시청자 사연 해결에 나선 부산 갈매기 탐정단'빼앗긴 친딸 찾기' 의뢰에서 급진전을 이끌어낸다. 우여곡절 끝에 만난 고모부는 탐정단의 방문을 잔뜩 경계하며 왜요?”라고 날 선 반응을 보였다.

그리고 친모가 딸을 찾는다는 말에 고모부는 애 아빠가 세상 떠나자마자 (친모가) 90세 다 된 할머니한테 딸을 맡겨놓고 가버렸거든요라며 친모가 아이를 버린 거라고 강조했다. ‘갈매기 탐정단이상민 대장은 친모 쪽에서 이제는 딸을 도와주고 싶다고 한다고 거듭 말했지만, 고모부는 도와줄 거면 아이 어릴 때나 도와주지라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풍은 단어 하나 차이인데 뉘앙스가 너무 다르다며 안타까워했고, 이상민 탐정은 맡긴 건지, 버린 건지...양쪽에 입장 차이가 있더라고 전했다. 탐정단은 고모부를 통해 딸이 현재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등의 근황을 알 수 있었지만, 친모와의 만남은 결국 거부당했다.

사무실로 돌아간 갈매기 탐정단에게는 뜻밖의 전화가 걸려와 의뢰가 아직 이 아님을 암시했다. 30년 가까이 딸을 만나지 못한 의뢰인이 과연 소원을 이룰 수 있을지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