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7-23 17:36 (화)
크리스틴 스튜어트 X 케이티 오브라이언 A24 슈퍼 범죄 로맨스 "러브 라이즈 블리딩"...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개막작 선정!
크리스틴 스튜어트 X 케이티 오브라이언 A24 슈퍼 범죄 로맨스 "러브 라이즈 블리딩"...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개막작 선정!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 기자
  • 승인 2024.06.12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올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슈퍼 범죄 로맨스 "러브 라이즈 블리딩" 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선정

전 세계에서 가장 핫한 A24와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만나 화제를 낳고 있는 <러브 라이즈 블리딩>이 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선정되어 화제다.

<러브 라이즈 블리딩>은 0.001초 만에 서로에게 빠져든 ‘루’(크리스틴 스튜어트)와 ‘잭키’(케이티 오브라이언)가 상상도 못한 살인을 저지르며 펼쳐지는 짜릿한 슈퍼 범죄 로맨스다.

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가 오는 7월 4일부터 14일까지 부천시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 처음으로 부천시 랜드마크 부천아트센터에서 개막식을 개최하는 BIFAN은 전 세계 영화의 경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다양한 작품들을 초청할 예정으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특히 27년간 축적된 다양한 영화 프로그램과 관객 체험형 시민 행사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더욱 풍성한 축제를 예고하며, 수년간 관객과 시민의 관심과 사랑을 받아온 영화제의 정체성 ‘이상해도 괜찮아’ 슬로건은 유지하면서 메가 트렌드로 자리 잡은 AI가 영상 제작에 미치는 영향을 화두로 던질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러브 라이즈 블리딩>이 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선정되었다. 
신철 BIFAN 집행위원장은 “개막작은 <세인트 모드>라는 영화로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했던 영국 감독 로즈 글래스의 신작이다. 
아주 스타일리시한 영상과 도발적인 시선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장르의 감각적인 변주와 배우들의 파워풀한 매력과 함께 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시작을 열려고 한다”라고 전해 <러브 라이즈 블리딩>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켜, BIFAN을 찾을 관객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BIFAN 개막작으로 선정된 <러브 라이즈 블리딩>은 웰메이드 흥행 제작사 A24와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만남으로 전 세계적인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극중 범죄에 연루된 가족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체육관 매니저로 무기력하게 일상을 보내는 ‘루’ 역을 맡아 가장 자신을 잘 보여주는 진정성 있는 연기를 펼친다. 특히 운명적으로 만난 ‘잭키’(케이티 오브라이언)와의 사랑을 계기로 예기치 못한 살인 사건에도 끝없는 사랑으로 연인을 지키며 가족에게 벗어나려고 변화하는 모습은 관객들에게 통쾌한 슈퍼 범죄 로맨스의 매력을 선사할 것이다.

또한 <러브 라이즈 블리딩>은 압도적인 서스펜스와 광기를 담아낸 데뷔작 <세인트 모드>로 전 세계를 놀라게 한 로즈 글래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90 년대 생 젊은 감독인 그녀는 <러브 라이즈 블리딩>을 통해 퀴어 느와르와 사랑이라는 주제를 반항적이고 섬세한 시선으로 탐구, 그만의 스타일리시한 영상으로 담아냈다. 여기에 웰메이드 흥행 제작사 A24가 제작을 맡고, <가여운 것들>, <유전>의 제작진이 참여해 80년대 미국의 화려하고 과잉된 무드를 구축, <러브 라이즈 블리딩>만의 독특한 세계를 완성해내 더욱 기대를 모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