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7-23 17:36 (화)
퓨전 국악 밴드 구각노리, 국악의 즐거움을 전달하는 ‘잘 살아 보세’ 공연 성료 ... 현대적이며 새로운 감동과 국악의 매력 선사
퓨전 국악 밴드 구각노리, 국악의 즐거움을 전달하는 ‘잘 살아 보세’ 공연 성료 ... 현대적이며 새로운 감동과 국악의 매력 선사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4.06.17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악 장단 안에 락, 팝, 재즈, 일렉트로닉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 펼쳐
사진: 퓨전 국악 밴드 구각노리. 왼쪽부터 거문고 아람, 풍물드럼 원익준, 소리 정가인, 대금 김규환, 기타/보컬 피트정

퓨전 국악 밴드 구각노리가 지난 13일 인천광역시교육청 평생학습관 미추홀에서 국악쇼 ‘구각노리-잘 살아보세’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구각노리는 한국의 전통 민요와 국악을 현대적 감성으로 재해석하는 퓨전 국악 밴드로, ‘국악으로 놀아보세’라는 팀명에서도 알 수 있듯 국악을 통해 즐거움을 전달하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오늘날 우리가 국악을 접한다면 어떤 방식이 될까’라는 생각에서 시작된 구각노리는 우리가 평소에 알고 있는 국악이지만, 전통에서 현대를 아우르는 폭넓은 국악의 스펙트럼 속에서 서정적이며, 역동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국악을 연주하는 팀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구각노리가 전통적인 국악 장단을 바탕으로 현대적인 요소를 결합해 다양한 곡을 선보였다. 
대표곡 ‘노세’는 경기 민요의 뱃노래를 연상시키는 굿거리 리듬에서 변형된 곡으로, 인생의 흐름을 물처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자는 메시지를 담아 전했다.

그 외에도 ‘바람이 분다’는 자진허튼타령과 레게, 반길군악 리듬이 혼합된 곡으로, 근심과 걱정을 바람에 날려 보내자는 강렬한 음악적 표현으로 큰 호응을 얻었으며, 신나는 록 스타일로 재창조된 ‘쾌지나 칭칭’과 밀양 아리랑을 바탕으로 한 ‘날좀보소’, 세마치장단으로 여성의 매혹을 주제로 한 ‘아리 아리랑’, 민요 ‘꽃사시오’를 기반으로 하춘화의 ‘잘했군 잘했어’를 편곡한 ‘꽃사시오’ 등 친숙한 멜로디와 가사로 밝고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어갔다.

사진: ‘구각노리-잘 살아보세’ 공연 장면

구각노리의 공연은 단순한 음악회를 넘어 관객과의 상호작용을 강조한다. 이날 공연에서도 관객들은 후렴구를 주고받으며 함께 노래하고, 때로는 진지하게, 때로는 가볍고 유쾌하게 삶에 대해 공감하며 소통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구각노리는 이번 ‘구각노리-잘 살아 보세’ 공연을 통해 국악의 현대적 재해석을 넘어 문화적 소양을 고취하고,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지는 새로운 국악 경험을 제공해 기뻤다면서 모든 관객이 열린 마음으로 공연을 즐길 수 있고, 한국의 원초적 감성을 다시금 발견하는 기회를 가진 좋은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