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7-25 16:52 (목)
한층 풍성해진 ‘롯데 오픈’의 시그니처 ‘롯데플레저홀(LOTTE PLEASURE HOLE)’... 골프 팬과 선수에 큰 호응 얻어
한층 풍성해진 ‘롯데 오픈’의 시그니처 ‘롯데플레저홀(LOTTE PLEASURE HOLE)’... 골프 팬과 선수에 큰 호응 얻어
  • 한국스포츠통신=서재호 기자
  • 승인 2024.07.06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4일(목)부터 베어즈베스트 청라에서 나흘간 펼쳐지는 ‘롯데 오픈’의 시그니처 ‘롯데플레저홀’이 한층 풍성해진 이벤트와 볼거리로 선수와 갤러리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롯데 오픈’은 매년 다양한 이벤트와 프로그램을 마련해 눈길을 끈다. 그 중에서도 국내 골프 대회 최초로 경기 중 환호와 응원이 가능한 ‘롯데플레저홀(LOTTE PLEASURE HOLE)’이 골프 팬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KLPGT와 롯데는 정형화된 골프 관람 문화를 탈피하고 골프 팬에게 색다른 갤러리 문화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2022년부터 이와 같은 이벤트 홀을 기획, 운영하고 있다.

PGA투어의 ‘WM 피닉스오픈’처럼 ‘한국판 골프 해방구’로 골프 팬의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롯데플레저홀’은 베어즈베스트 청라의 오스트랄아시아(IN) 코스 18번 홀에 세팅됐다. 18번 홀에 들어서면 화려하고 경쾌한 음악소리가 선수를 반기며, 플레이하는 동안에도 음악이 흘러나온다. 갤러리는 맥주를 즐기면서 선수의 플레이에 우렁찬 함성과 박수, 그리고 응원을 보내며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롯데플레저홀’ 중앙에 무대 공간이 마련돼 있어 갤러리는 홀에서 퇴장하는 선수와 하이파이브를 하며 더욱 가까이서 응원을 보낼 수 있다. 아울러 선수가 버디를 기록하면 기프트 건을 통해 스탠드 좌석에 있는 갤러리에게 기념품 교환권을 발사하는 ‘버디 이벤트’도 진행한다. 1라운드에는 18번 홀에서 37개의 버디가 쏟아져 나오며 갤러리의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최종라운드 종료 후에는 ‘롯데플레저홀’에서 바디프랜드 안마기, PXG 골프백 등 다양한 경품을 추첨을 통해 갤러리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롯데플레저홀’을 방문한 한 갤러리는 “응원하는 선수에게 마음껏 환호와 박수를 보내줄 수 있어서 정말 좋다.”라면서 “’롯데플레저홀’처럼 골프 팬이 대회장에서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더욱 많아졌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1라운드 7언더파 65타를 기록하며 단독 2위에 오른 방신실(20,KB금융그룹)은 “올해 처음으로 ‘롯데플레저홀’에서 플레이해봤는데, 새로운 경험을 해볼 수 있어서 재미있었고 마침 내가 좋아하는 뉴진스의 노래가 나와서 기분 좋게 플레이할 수 있었다.”라면서 “경기 중에 팬의 환호와 응원을 들을 수 있어서 더욱 힘이 났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