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7-25 16:52 (목)
존엄사에 대한 스물세 번의 대화 담은 다이앤 렘 ‘나의 때가 오면’ 출간
존엄사에 대한 스물세 번의 대화 담은 다이앤 렘 ‘나의 때가 오면’ 출간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 기자
  • 승인 2024.07.06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다이앤 렘 ‘나의 때가 오면’ 

워싱턴 포스트가 ‘죽을 권리에 대한 논쟁에서 가장 저명하고 핵심적인 인물’이라 평한 미국 유명 방송인 다이앤 렘의 저서 ‘나의 때가 오면’이 문예출판사에서 출간됐다.
다이앤 렘은 전국 공영 라디오 방송국 NPR에서 1979년부터 2016년까지 40여 년에 걸쳐 자신의 이름을 건 쇼를 진행한 전문 방송인이다. 이 라디오 쇼에서 다이앤 렘은 상대를 존중하며 깊은 대화를 이끌어내는 탁월한 인터뷰 능력을 인정받으며 300만 명의 청취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고, 그 결실로 방송계의 퓰리처상이라 불리는 피바디상을 수상했다.
2014년 다이앤 렘은 파킨슨병을 앓고 있던 남편이 열흘간 자발적인 섭식 중단으로 생을 마감하는 사건을 겪는다. 이 사건은 미국에서도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고, 이후 다이앤은 존엄하게 죽을 권리를 옹호하기 위해 왕성한 활동을 이어갔다.
‘나의 때가 오면’ 역시 존엄한 죽음을 선택할 권리를 알리고, 사람들이 더 자유롭게 죽음에 대해 논의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쓰였다. 다이앤 렘은 존엄사를 주제로 여러 인물과 나눈 대화 내용을 ‘나의 때가 오면’에 고스란히 담았다. 존엄사를 택한 환자와 그 가족, 의사와 간호사, 호스피스 및 완화 의료 종사자, 종교 지도자, 입법가 등 다양한 인물들과 나눈 스물세 번의 대화에서 다이앤 렘은 존엄한 삶과 죽음에 대한 그들의 경험, 의견에 귀를 기울인다.
다이앤 렘이 주도한 스물세 번의 대화는 ‘존엄사’라는 논쟁적인 주제에 대한 포괄적 조망을 가능하게 한다. 나다움을 지킨 채 삶을 마무리하려는 환자 및 가족들의 담담한 목소리는 죽음이 지척으로 다가왔을 때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에 대한 깊이 있는 사유와 고민을 촉발한다. 또한 저자는 존엄사가 아직 답변하지 못한 문제 역시 많다는 점을 인정하고, 존엄사 반대자의 의견 역시 적극 수용한다. 존엄사 요구가 고립 문화의 증가와 같은 실존적인 위태로움과 관련이 있다는 의료인, 종교인의 이야기는 적극적인 존엄사 찬성론자도 쉬이 배척할 수 없는 주장이다.
현대 의학의 발전은 수명 연장과 삶의 질 향상이라는 선물을 가져다주었지만, 삶의 마지막 순간에 인간성을 지우는 의도치 않은 결과를 초래하기도 했다. 현대인은 죽음을 극복해야 할 적으로 간주하게 됐지만 실상 삶과 죽음은 결코 떼어놓을 수 없는 짝이다. 죽음에 대해 구체적으로 상상할수록 삶은 더욱 풍요로워질 수 있다.
‘내게 그러했듯, 독자들에게 이 책이 죽을 권리란 무엇인가부터 현재의 삶과 죽음을 맞이하는 방식까지 무겁지만 꼭 필요한 고민에 대한 사유의 폭을 확장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법의학교실 유성호 교수의 말처럼 이 책은 ‘나의 때가 오면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에 답변을 찾고자 하는 사람, 소중한 사람들과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사람들에게 사려깊은 가이드 역할을 해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