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7-25 16:52 (목)
서울시합창단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선보여
서울시합창단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선보여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 기자
  • 승인 2024.07.10 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독창자 4인 공개 오디션 선발, 테너 존노‘메시아’국내 데뷔 무대
- 한 여름 갈증을 해소할 레몬에이드 같은 클래식 합창
- 작은 공연장에서 만나는 커다란 감동, 드림팀 갖추고 한여름 최고 문화바캉스 선사
- 데이비드 이(서울시립교향악단 부지휘자), 합창단 객원 지휘자로‘메시아’첫 연주
시계방향(위) 소프라노 허진아 . 바리톤 성승욱 . 메조소프라노 김세린 . 테너 존노

서울시합창단(단장 박종원)은 오는 8월 8일(목)과 9일(금)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를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데이비드 이(서울시립교향악단 부지휘자), 존노(테너), 허진아(소프라노), 김세린(메조 소프라노), 성승욱(바리톤), 카메라타 안티콰 서울이 함께한다. 

헨델의 오라토리오 작품 중 가장 유명한 ‘메시아’는 1742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초연된 후 크리스마스 시즌에 전 세계 곳곳에서 연주되는 스테디셀러이다. 
이번 공연은 전곡 연주가 아닌 이야기 흐름에 맞게 발췌해 120분 내외로 압축된 형태로 연주된다. 크리스마스 시즌에 많이 연주되는 음악을 한 여름에 감상하는 것이 이번 공연의 이색적인 특징이다.  
 
지휘를 맡은 데이비드 이(서울시립교향악단 부지휘자)는 어린 시절부터 ‘메시아’를 자주 감상하고 합창·오케스트라 단원으로도 공연에 직접 참여한 적이 있었다고 한다. 
데이비드 이는 “메시아는 음악가로서 정말 사랑하는 작품 중 하나이다. 특히 합창단 지휘로 메시아를 무대 위에 올리는 것은 처음이라 매우 설레고 기대된다. ‘메시아’라는 작품이 가진 드라마틱한 서사를 바로크 음악 특유의 생생한 에너지를 통해 표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한여름의 메시아>는 독창자를 선발하기 위한 오디션을 개최하여 국내 최고 성악가들과 함께 공연을 올린다. 소프라노 허진아, 메조소프라노 김세린, 테너 존노, 바리톤 성승욱으로 지난 5월 동영상 심사(1차)와 대면 실기오디션(2차)을 통해 발탁했다. 

소프라노 허진아(서울시합창단 부수석 단원)는 뛰어난 기량으로 2022년 ‘메시아’ 무대에서 큰 호응을 얻었고, 안정적인 표현력의 메조소프라노 김세린(국립오페라단 솔리스트)은 오페라와 독창자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젊은 음악가이다. 
바리톤 성승욱은 오페라와 솔리스트로 많은 경험을 가진 베테랑 성악가다. 여러 장르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천재 테너’라는 수식어를 얻는 테너 존노는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메시아’ 무대에 선다. 
존노는 “미국에서는 ‘메시아’를 많이 연주했었고, 작품 자체가 대중들에게 굉장히 친근한 것에 비해 한국에서는 그렇지 않은 것 같아서 늘 아쉬웠다. 
그 아쉬움을 연말에 제가 서는 무대에서 아리아를 부르는 것으로 대신 했었는데 우연한 기회에 오디션 공고를 보고 망설임 없이 지원했다. 큰 영광이다. 많은 분들이 ‘메시아’를 경험했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공연에서 예술감독을 맡은 박종원 서울시합창단장은 “헨델의 ‘메시아’를 예술작품으로서의 가치와 음악적 완성도에 집중했다. 
젊은 오케스트라 지휘자, 그것도 작품에 대한 애정이 깊은 데이비의 해석력을 바탕으로 기량이 뛰어난 독창자들, 그리고 우리 단원들이 함께 펼칠 무대가 무척이나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서울시합창단이 추구하는 합창은 예술적 경지를 잘 표현하는 것, 우리가 느낀 감동의 메아리를 공유하는 것이다. 그것이 음악의 본질이라고 생각한다. 이번에 모인 ‘메시아’ 드림팀 연주를 통해 관객들에게 가슴이 뜨거워지는 경험을 선물하고 싶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