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전주오픈국제태권도대회
2019 전주오픈국제태권도대회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9.07.1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 전주오픈국제태권도대회, 오는 13일~16일까지 4일간 전주화산체육관에서 개최
- 국내 150개 팀(1850명) 포함 총 27개국 190팀(2418명) 출전, 갈고 닦은 기량 뽐낼 예정
- 세계 최정상 선수들 출전해 대회 품격 높이고, 태권도 시범공연 등 볼거리도 ‘다채’

 

○ 세계 태권도 고수들이 총출동하는 ‘2019 전주오픈국제태권대회’가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전주화산체육관에서 개최된다.

○ 전주오픈국제태권도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강영수)가 주최·주관하는 이번 대회에는 국내 150팀 선수단 1850명을 포함, 총 27개국에서 총인원 2418명이 출전해 평소 갈고 닦은 태권도 기량을 겨루게 된다.

○ 특히 올해 대회는 세계 최정상급 태권도 선수들이 대거 출전, 7회째를 맞는 전주오픈국제태권도대회의 위상을 한껏 더 드높일 예정이다.

○ 대표적으로 이번 대회의 A매치 품새 경기에는 지난해 베트남 호치민에서 열린 아시아태권도품새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배용신 선수와 2017년~2018년 2년 연속 광주오픈국제태권도대회 우승자인 김철환 선수 등 세계 최정상 선수들이 출전해 격돌한다. 또, A매치 겨루기 경기에도 국내외 정상급 선수들이 금메달에 도전장을 냈다.

○ 대회는 오는 12일 선수단 등록을 시작으로 13일 개회식과 A매치 품새 경기, 경연 품새 경기가 각각 진행되며, 14일에는 A매치 겨루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 대회 조직위 또 오는 15일 해외선수단을 대상으로 품새 세미나와 시범세미나, 전주한옥마을 등을 실시하고, 대회 마지막 날인 오는 16일에는 무주 태권도원 투어를 진행할 방침이다.

○ 이외에도 대회 조직위원회는 관람객에게 더 많은 재미와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전주대학교·비전대학교 태권도시범단의 태권도시범과 K팝 댄스 공연, 난타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도 준비했다.

○ 강영수 전주오픈국제태권도대회 조직위원장은 “이번 2019 전주오픈국제태권도대회는 참가신청 접수기간 전부터 해외 태권도 수련생들의 참여 열기가 뜨거웠던 만큼, 전 세계에 전주를 태권도 문화도시로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대회가 세계태권도인의 축제이자 시민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많은 시민들께서 경기장을 찾아 응원을 보내주시고, 성공적인 대회가 치러질 수 있도록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