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베트남에서 266억 원 규모 수산물 수출계약 상담 실시
해수부, 베트남에서 266억 원 규모 수산물 수출계약 상담 실시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19.08.08 2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트남 등 아세안지역으로 수출시장 다변화 추진 -

 

호치민 무역상담회
호치민 무역상담회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8월 7일(수) 베트남 호치민에서 ‘수산물 무역상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무역상담회는 우리나라 수산물 수출업체와 현지 수입업체 간 수출계약 체결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이번 무역상담회는 최근 국내산 수산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베트남의 대표도시인 호치민에서 진행되었으며, 베트남 및 인접국가인 라오스, 캄보디아 등의 주요 수입업체 70여 곳이 참여하였다.

 * 대(對) 베트남 수산물 수출액(백만달러) : (2014) 77 → (2016) 97 → (2018) 137(최근 4년간 78% 증가)

  우리나라에서는 21개 수출업체가 참여하여 현지 수입업체와 1대 1 수출상담을 실시하고, 김, 전복, 넙치, 명태 가공품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선호하는 우리 수산식품을 홍보하였다.

  그 결과, 총 266억 원 규모의 수출계약 상담을 실시하였고, 3개 수출업체는 19.3억 원 규모의 수출의향서(MOU)*를 체결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호치민 무역상담회
호치민 무역상담회

 

   * 수출 계약에 앞서 상호 간에 수입·수출 의사를 나타내는 문서

  해양수산부는 올해 현재까지 말레이시아, 대만, 미국, 일본, 베트남에서 5회에 걸쳐 무역상담회를 개최하였으며, 오는 10월에는 태국에서 무역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보스턴, 브뤼셀 등 세계 각지에서 열리는 국제수산박람회에 현재까지 4회 참여하였고, 8월 중순 이후 홍콩, 중국 등에서 열리는 수산박람회에 5회에 걸쳐 참가하여 우리나라 수산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김성희 해양수산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그간 미국, 일본, 중국 등에 집중되었던 수산물 수출시장을 아세안국가 등으로 다변화하여 수산물 수출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