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황대기] ‘1라운드? 2라운드?’ 박재민, 마지막 쇼케이스 5이닝 2실점 마무리
[봉황대기] ‘1라운드? 2라운드?’ 박재민, 마지막 쇼케이스 5이닝 2실점 마무리
  • 전상일 기자
  • 승인 2019.08.12 0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물포고전 5이닝 2실점 고교 생활 마지막 투구
- 최고 구속 142km/h … 협회장기에 비해 구속은 다소 떨어져
- 전체적으로 제구 흔들리며 초반 안타 허용했으나 안정 되찾으며 무난한 투구 내용
- 많은 관계자 구의야구장 찾아 박재민 마지막 투구 내용 살펴

전주고 박재민(185/88, 좌좌, 3학년)이 고교 마지막 등판을 5이닝 2실점으로 무난하게 마무리했다. 박재민은 8월 11일 구의야구장에서 펼쳐진 제물포고와의 봉황대기 1회전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2실점의 무난한 투구내용을 선보였다. 총 투구 수 83개. 6피안타 3사사구 2탈삼진 2실점 2자책점의 투구였다. 이날 박재민의 최고구속은 142km/h가 기록되었다.  

 

 

전주고 박재민, 고교 마지막 등판 5이닝 2실점

 

 

이날 박재민의 등판이 의미가 있는 것은 박재민이 뒤늦게 부상한 선수이기 때문이다. 박재민은 협회장기 이전까지는 상위라운드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박재민이 급부상한 것은 협회장기 서울고전. 당시 최고 145km/h에 패스트볼 평균 구속이 140km/h 언저리에서 형성되며 왼손이라는 이점을 등에 업고 일약 상위라운드 후보로 급부상한 것이다.

원래부터 야구를 잘했던 선수인데다, 왼손 투수 공식 145km/h는 의미하는 바가 크다. 다만 박재민은 청룡기 이전까지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한데다, 좋은 모습을 보였던 협회장기 결승 배명고전에서도 부진한 투구내용을 부진했기 때문에 한 번 더 검증의 과정이 필요했다. 그리고 이날 박재민은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무난한 투구로 자신의 마지막 쇼 케이스 무대를 마무리했다. 
 

 

초반 박재민이 흔들리자 주창훈 감독이 마운드를 방문했다

 


박재민의 장점은 지저분한 볼 끝과 왼손 투수로서 빠른 스피드. 아쉬운 점은 들쑥날쑥한 제구다. 볼과 스트라이크의 차이가 큰 편이고, 제구의 기복이 심한 편이다. 그에 따라 탈삼진율도 전체적으로 낮은 편이다. 이러한 그의 장점과 단점을 어떻게 볼지가 중요하다. 

아직 박재민을 1라운드로 고려하고 있는 구단이 있는지는 확실히 알려지지 않았다. 다른 선수들에 비해 늦게 급부상한 만큼 아직 그의 최종평가는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A구단 관계자는 “계속 안 좋다가 최근에 올라온 선수다. 포항에서 있었던 협회장기 서울고전에 무척 좋았다고 이야기를 들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은 두산, SK, 롯데, 기아, 키움 등 많은 구단의 스카우터들이 박재민의 경기를 직접 지켜보았고, SK와이번스의 손차훈 단장도 경기장을 찾아 박재민의 경기 모습을 관찰하기도 했다. 박재민의 마지막 등판이 관계자들에게 어떤 평가를 받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스포츠통신 전상일 기자(nintend9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