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골프대학교 선수 육성단 단장 김남식 교수
한국골프대학교 선수 육성단 단장 김남식 교수
  • 유현기 기자
  • 승인 2017.11.24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 그 자체가 나의 인생이다”
강원도 횡성군에 위치한 한국골프대학교

한국골프대학교는 지난 2004년 학교법인 우봉학원 설립인가를 받고, 2010년에 대학 설립인가(교육 과학 기술부)를 받았으며 2011년에 개교를 하였다. 같은 해에 1회 입학식을 하였으며 2013년 에는 ‘지적장애인 스크린 골프 대회’ 제24회 한국골프대학교 횡성 한우 배 그린 국제골프 전국 중,고등학생 골프대회‘ 등을 개최 하였으며, 2015년에 송충석 총장이 취임을 하였다.

한국골프대학교의 교육목적은 골프프로선수 및 전문직업인을 육성하고, 골프경기 및 산업분야를 선도할 인재도 육성하며, 골프지도자를 전문적으로 육성하는 방향으로 교육의 틀을 맞추고 있다.

한국골프대학교 육성단에서 단장을 맡고 있는 김남식 교수

한국골프대학교는 2011년에 개교한 신설 대학임에도 불구하고 매년 선수육성단에서 매년 평균 20명 이상의 프로선수를 배출하고 있다. 선수 육성단에서 학생들을 지도하고 여러 인재를 발굴하고 있는 김낙식 교수를 만나 인터뷰를 하였다

 

▲한국골프대학교까지 오게 된 과정을 말해 달라.

 

(김낙식 교수) 나는 용인대학교 체육학과 석사과정을 거치고 생활스포츠지도자 자격을 준비중이 였다. 하지만 그 중간에 골프에 빠져버리고 말았다. 하지만 집에서는 외국으로 나아가 박사과정을 원했지만, 나는 그저 골프가 좋았다. 그래서 3년 동안 골프에만 접념을 하여 KPGA(한국프로골프선수 라이센스 자격)을 따버렸다, 그 이후 박사과정을 나중에 들어가고 연이 닿아 한국골프대학교에 초빙교수로 오게 되었는데, 아이들이 지도를 하다보니 프로로 가는 아이들이 많아지게 되었다. 그래서 학교에서는 부끄럽지만 나를 ‘프로 제조기’ 라고 부르기도 한다.(웃음) 그러다보니 작년부터 육성단을 만들었는데 총장님이 바로 나를 육성단 단장으로 취임을 시켜주셨다.

 

▲그렇다면 골프 육성단의 대하여 자세히 설명 해 달라

 

(김남식 교수) 골프 육성단은 횡성군, 한국골프대학교, 재단, 그리고 골프장 까지 지원을 하여 매 학기마다 20명씩 지원을 하여 선발전을 거친다. 그 후 20명을 선발하여 8명의 교수가 아침 저녁으로 수업시간 이외에 트레이닝과 교육을 시키고 있다. 그러다 보니 2011년 개교 이래 올해 처음으로 20명의 프로선수가 배출되었다.

 

▲육성단 뿐 만 아니라 다른 다양한 학과들도 있다고 들었다

(김남식 교수) 한국골프대학교는 골프경기지도과, 골프경영과, 골프코스조경과, 골프학과가있다. 골프경기지도과는 국내외 투어에서 활동할 수 있는 골프선수 육성과 동시에 체계적이고우리학교에 존재하는 과학적인 장비를 통해 우수한 지도자를 양성을 하고, 골프경영과는 스포츠에이전트와 골프산업 자료 분석가 등 골프산업 현장을 선도할 인재를 교육시킨다. 또 골프코스조경과는 골프 관련 기업체 바이오 산업 관련 연구소 또는 기업체를 가기위한 학생들을교육하며, 마지막으로 골프학과는 골프산업체 수요에 부응하는 골프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그래서 한국골프대학교는 골프를 위해 만들어진 학교라고 말을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는 김남식 교수

▲육성단 선수들은 전부가 골프채를 처음 잡는 선수들이 상당하다. 지도를 하는데 어려움이 없었는가?

 

(김남식 교수) 먼저 우리학교는 고등학교 졸업 예정자는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그러다 보니 거의 골프를 접하지 못한 아이들이 상당하다. 무(無)에서 유(有)로 창조를 하다보니 어려운 부분도 많았다. 하지만 학교 자체에서 좋은 인프라가 구축 되어 있기 때문에 많은 연습을 통해 극복을 해 나간다. 또한 학교 자체가 골프를 위한 환경이 잘 되어 있지만, 학생들을 가르치는 지도자 교수들까지도 열정이 있기 때문에 매년 많은 인원의 선수들을 배출 할 수 있다고 말하고 싶다.

 

▲인터뷰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는가?

 

(김남식 교수) 골프 그 자체가 나의 인생이다. 골프를 할 수 있다는게 나의 행복이기도 한다. 앞으로도 한국골프대학교에서 아이들을 지도하고 육성을 해 나갈 것이다. 또한 우리 학교가 많은 아이들에게 지원을 하고 있으며 인프라가 다른 학교에 비해 훨씬 더 좋다고 생각이 된다. 골프를 통하여 선수 육성 뿐 만이 아니라 다양하게 골프발전을 위해 노력 할 것이다. 그리고 나를 포함해서 우리학교는 골프를 좋아하고 열정이 있는 학생들은 언제나 환영이다.

 

▲학생들 골프 육성을 위해 앞으로도 힘을 계속 써 달라

 

(김남식교수) 감사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