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배 우승후보] 고교 최강 원투펀치 - 황금사자기 우승팀 광주제일고
[대통령배 우승후보] 고교 최강 원투펀치 - 황금사자기 우승팀 광주제일고
  • 전상일 기자
  • 승인 2018.07.27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준혁- 정해영의 막강 원투펀치 건재... 두명 외 다른 투수들 아직 검증 안돼

2018시즌 시작 전 광주일고는 다크호스 정도로 꼽히는 전력의 학교였지만 이제는 그 어떤 팀도 광주일고를 우승후보 1순위로 꼽는데 주저함이 없다. 

비록 청룡기 16강에서 최재호 감독의 강릉고에게 첫 패를 당하기는 했지만 그 이전까지 무려 20연승의 무적행진을 하던 팀이 광주일고였고 지금도 광주일고는 여전히 강하다. 

 

황금사자기 우승팀 광주일고

 

일단 조준혁(39.1이닝 방어율 1.38) - 정해영(36.1이닝 방어율 1.25)으로 구성된 원투펀치가 고교 최강이다(비록 청룡기 16강 강릉고전에서 팀이 패하기는 했지만 두 명은 모두 무실점투를 선보였다). 

조준혁은 지난 황금사자기 MVP로서 슬라이더와 체인지업을 주 무기로 쓰는 좌완 스리쿼터다. 거기다 이제는 자신감과 노련미마저 장착해 고교 수준에서 이 선수를 공략하기는 그리 쉽지 않다. 조준혁의 우타자 바깥쪽에서 떨어지는 체인지업은 알고 치기 힘든 공이다. 좌완 스리쿼터로 대각에서 들어오는 조준혁의 직구와 흘러나가는 슬라이더는 좌타자에게는 더더욱 쉽지 않다. 체격이 작고 구속이 느려 프로 상위지명은 힘들지만 고교 수준에서는 흔하지 않은 스타일이라 굉장히 까다로운 투수다.
 

황금사자기 MVP 좌완 스리쿼터 조준혁

 

정해영(187/89,우우,2학년)은 현 정회열 KIA 수석코치의 아들로서 내년 시즌 KIA 1차지명이 매우 유력시되는 특급 유망주다. 시즌 초만해도 2학년티가 많이 났으나 이제는 마운드 운영이나 자신감에서 2학년이라고 보기 힘들 정도의 구위와 안정감을 뽐내고 있다.  전국 최고급의 투수 중 한명이다. 어떤 선수와 맞대결을 해도 쉽게 지지않는 구위를 지니고 있다. 

지난 황금사자기 우수투수상에 빛나는 선수이며 결승전 승리투수이기도 하며 2학년이면서도 이번 청소년대표에 당당히 선발되었다. 큰 키에서 내리 꽂는 빠른 직구, 가공할 슬라이더를 뿌리고 있다. 특히 우타자에게는 저승사자다. 몸쪽에서 떨어지는 슬라이더는 알고도 치기 힘들다.  

 

내년 시즌 기아 1차지명 유력후보 - 2학년 에이스 정해영

 

 

타선도 막강하다. 장타력이 있는 핵타선이라고 보기는 힘들지만 오밀조밀하고 쉬운 타자가 없다. 역시 타선의 핵은 1번 유장혁(186/86,우우,3학년)과 3번 김창평(183/76,우좌,3학년)이다. 황금사자기에서는 테이블세터로 공격의 첨병 역할을 한 두 선수는 청룡기에서는 1번과 3번에 포진해서 타선을 이끌었다.  

김창평의 타격실력은 이미 물이 오를 대로 올랐다. 지난 황금사자기 8강에서 장재영을 무너뜨리는 결승타를 친 데 이어 결승에서는 3안타를 작렬한바 있는 김창평은 지난 후반기 주말리그에서는 홈런 상까지 받으며 절정의 타격감을 뽐내고 있다. 올시즌 타율 0.375를 기록중이며 현재 야수 중에서는 노시환과 함께 2차 1라운드 지명이 유력한 유이한 선수다. 

 

고교 No.1 유격수 광주일고 3번타자 김창평

유장혁도 마찬가지다. 유장혁은 청룡기 유신과의 64강 경기에서 좌월솔로홈런을 뽑아내는 등 파워 넘치는 타격을 선보이는 내야수 자원이다.  올시즌 타율이 무려 0.360에 18개의 도루를 기록하고 있다. 유장혁 또한 프로지명이 매우 유력한 내야자원이다.  

두 선수는 나란히 미야자키에서 열리는 아시아청소년대표에 선발되었다. 유장혁과 김창평 외에도 한지운(184/92, 우우, 2학년), 박시원(185/82, 우우, 2학년), 정건석(176/77, 우우, 3학년) 등 좋은 타자들이 많이 있다. 전체적으로 타선이 특정 선수에게 집중되지 않고 고르다.

 

장타력 있는 3루수 - 광주일고 리드오프 유장혁

 

사실 이번 대회에서도 광주일고의 대진은 그다지 좋은 편은 아니다. 또 다시 64강부터 치르고 올라가야 한다는 것 자체가 곤욕이다. 64강부터 치뤄나가기 위해서는 조준혁, 정해영 외의 투수들이 얼마나 해주느냐가 관건이다. 

적어도 전국대회 기준(황금사자기, 청룡기)으로 아직까지 단 한번도 광주일고는 조준혁, 정해영이 등판하지 않고 이긴경기가 없다. 지난 청룡기 유신고 전에서는 크게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도 조정호(191/95,우우,3학년)와 박상용(184/82,우우, 3학년)이 믿음을 주는 투구를 보여주지 못했다.  강릉고전에서는 선발 한민호의 2실점, 박상용이 4.2이닝동안 3실점 등 초반 실점을 극복하지 못하고 패했다. 모든 경기를 이 두명이 책임져줄 수는 없는 노릇이다.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하지만 이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성영재 감독은 여유가 넘친다. “나는 이런 대진이 훨씬 낫다. 그리고 우리도 투수가 2명 만 있는 것이 아니다. 다른 투수들도 충분히 준비하고 있다”라며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호기 넘치게 말한 바 있다. 

 황금사자기에서도 최악의 대진을 뚫고 우승했다는 강자다운 자신감이 묻어나오는 발언이다. 황금사자기 챔피언에 올시즌 20연승의 광폭행보를 달렸던 성영재 감독의 발언이기에 과도한 자신감이라고 생각되지 않는 이유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