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광주금호고, ‘피 튀기는 공방전’ 끝에 8강 안착
[전국체전] 광주금호고, ‘피 튀기는 공방전’ 끝에 8강 안착
  • 김홍석 기자
  • 승인 2019.10.04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 팀의 화끈한 공격축구로 3-3 혈투
- 승부차기 5-3 스코어로 광주금호고 8강 행
- 그러나 8강에서 만나는 막강한 우승후보 울산현대고...

결승전을 보는듯한 치열한 혈전이 펼쳐졌다.

광주금호고등학교(이하 광주금호고)가 3일 오후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서울전국체전에서 강릉제일고등학교(이하 강릉제일고)를 상대로 승부차기 끝에 8강에 진출했다.

강릉제일고의 최진규 감독은 상대적으로 강세에 있는 금호고를 맞이해 4-2-3-1 포메이션을 펼쳤다. 최 감독은 “중원에서 안정적인 점유율을 가져와 측면의 크로스를 통한 공격 전술을 가져가겠다”라고 예상했다.

광주금호고는 전형적인 4-4-2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전반 시작과 함께 양 팀은 치열한 혈투를 펼쳤다. 전반 2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어진 볼을 조규민(DF)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정면에 향하며 막혔다.

광주금호고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4분, 후방에서 이어진 볼을 명건욱(FW)이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선제골에 실패했다.

양 팀 진영에서 원 투 펀치를 한 번씩 주고 받고 이후 소강상태를 보였다.

시간이 지나면서 강릉제일고는 몸이 풀리면서 점유율을 가져갔지만 광주금호고는 투박한 패스가 이어지며, 근소한 강릉제일고의 우세로 경기는 계속됐다.

전반 14분, 강릉제일고의 박경배(FW)가 오른쪽 크로스에 수비수 맞고 튕겨 나온 볼을 받아 슈팅을 날렸지만 골과는 거리가 멀었다.

또 다시 강릉제일고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전반 18분, 김신진(FW)이 오른쪽 개인 돌파로 가뿐히 수비수를 제치고 패스를 한 볼을 조규민(DF)가 이어받아 마무리 슈팅을 날려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곧바로 금호고가 반격에 나섰다. 전반 22분, 후방에서 날라온 로빙패스를 이새한(FW)이 이어받아 차분하게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슈팅을 날려 동점골을 터뜨렸다.

전반 30분, 오른쪽 측면에서 주영재(FW)가 수비수 한 명을 치치고 컷백을 내줬고, 이 볼을 명건욱이 슈팅을 날렸지만, 이준서(GK)의 동물적인 선방에 막혔다.

페널트킥 기회를 만드는 광주금호고의 명건욱 선수

 

금호고가 기세를 잡고 공격을 이어진 공격을 시도했다. 전반 37분, 명견욱이 빠른 스피드를 통한 돌파로 파울을 얻어 페널티킥 기회를 맞이했다. 이에 엄지훈(MF)이 마무리하면서 금호고는 역전골에 성공했다.

전반전은 금호고의 우세로 마무리됐다.

후반 초반부터 강릉제일고의 공격시도는 매서웠다. 후반 5분, 박경배가 페널티킥을 얻어내 지호근(MF)이 마무리하면서 경기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동점골에 성공한 강릉제일고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후반 11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얼리크로스를 박경배의 헤딩 패스로 이어졌고 김유민(MF)이 마무리 헤더슛을 날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금호고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후반 13분, 크로스에 이은 헤딩경합으로 흘러나온 볼을 명건욱이 슈팅을 날려 골망을 갈랐다.

또다시 스코어는 3-3 동점으로 승부의 균형이 맞춰졌다. 양 팀의 경기는 더욱더 과열됐다.

이후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이어지며, 양 팀은 찬스메이킹에 애썼지만 확실한 기회를 잡지 못하면서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금호고가 선축에 나서 골을 성공시켰다. 강릉제일고는 두 번째 키커가 금호고 골키퍼 백경인에게 막히며 실축을 기록했다. 이후 금호고 키커가 모두 골을 성공시키며, 경기는 금호고의 승리로 종료됐다.

이로써, 광주금호고는 오는 5일 8강전에 4연속 우승을 목표로 하는 울산현대고와 격돌하게 된다.

이날 3-3 공방전을 벌이며 체력을 비교적 많이 소진한 금호고는 우승후보인 울산현대고와의 승부가 부담될 수 밖에 없게 됐다.

 

한국스포츠통신 김홍석기자(ghdtjr122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