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대구일중 서채원, U-17 이후 달라진 플레이 “지켜봐달라”
[인터뷰] 대구일중 서채원, U-17 이후 달라진 플레이 “지켜봐달라”
  • 변동민 기자
  • 승인 2018.09.17 09: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센터이자 주포 역할까지 자처하는 올라운드 플레이어

 

대구일중은 압도적인 신장 차이로 제천여중을 격파하고 제 29CBS배 우승컵을 차지했다. 그중 최고의 신장과 파워로 팀의 분위기를 이끄는 센터 한명이 있었다. 그녀의 이름은 서채원, 지난 U-17 여자대표팀에 발탁되어 아시아유스 선수권대회에서 활약하였다.

U-17 대표팀 이후 실력이 일치월장 했다는 평가를 듣는 서채원은 이번 대회 최고의 기량을 보여주었다. 초반 리시브 미스로 팀의 플레이가 제천여중의 팀워크에 밀리기는 했지만 중반 이후 페이스를 찾은 대구일중 선수들은 강력한 스파이크로 제천여중을 제압했다.

특히 3세트 후반 서채원의 연속 스파이크는 제천여중을 무너뜨리기에 충분한 파워를 보여주었다. 내년 대구여고 진학 이후 주전 선발과 청소년 대표로 발탁되어 활약이 기대되는 서채원은 미래 한국여자배구의 큰 축이 될 가능성이 보인다.

 

 

우승 소감 부탁한다.

 

나의 중학교 마지막이자 후배들과 합을 맞추는 마지막 시합이었기 때문에 뜻 깊은 대회였다. 그렇기 때문에 우승의 감격이 더욱 차오르는 것 같다.

그리고 우리가 올해 두 번 우승, 두 번 준우승을 했다. 배구 선수로서 우승 숫자를 더 늘리고 졸업하고 싶었고 간절한 마음으로 플레이 했더니 우승컵을 손에 얻은 것 같다.

마지막을 잘 마무리한 것 같아서 행복하다.

 

 

오늘 플레이는 어떻게 평가하는가. 초반에는 고전을 면치 못하다가 중반 이후 좋은 플레이를 보여 준 것 같다.

 

우리 팀이 평균 신장이 큰 편이기 때문에 캐치랑 수비가 취약한 면이 있다. 그래도 경기 후반에 캐치에 더욱 집중하였더니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평소에도 리시브 연습에 집중하고 있으나 부족한 면이 있는 것 같다.

 

 

서 선수는 대구일중의 강점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우리 팀 선수들이 신장이 크기 때문에 공격에 유리한 점이 있다. 타점이 높고 시야가 넓은 것 같다.

 

 

경기 초반 플레이가 뜻대로 풀리지 않았을 때 어떤 대화가 오고 갔는지 궁금하다.

 

선수들끼리 많은 대화는 하지 않았다. 하지만 간절한 마음만 있었다. 오히려 감독님께서 급하게 생각하지 말고 차분하게 경기를 하면 평소 연습한 만큼 실력이 나올 것이라고 우리를 독려해 주셨다.

 

 

서 선수는 센터인데 주포 역할까지 하는 것 같다. 쉽게 말해 어떤 플레이도 가능한 선수라는 생각이 든다. 자신은 어떤 점이 강점인 것 같나.

 

다른 선수보다 열정이 넘치는 것 같다. 반면 성격이 급한 면도 있다. 그런 점만 잘 다스리면 좋은 플레이 할 수 있을 것 같다.

 

 

이제 고등학생이 된다. 고등학교 진학이후의 선수 생활이 궁금하다.

 

대구여고에 진학하게 되었다. 진학 이후 더욱 열심히 할 것이다. 1학년부터 주전으로 뛰고 싶은 마음이 크다. 그리고 청소년 국가대표가 되어 우리나라의 위상을 위해 최선의 플레이를 하고 싶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캐치와 수비에 더욱 힘써서 레프트 포지션까지 도전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최종 꿈이 있다면.

 

국가대표가 되는 것이 목표이다. U-17 국가대표로 국제대회에 나갔을 때 긴장을 많이 했다. 그래서 나의 기량을 제대로 펼치지 못한 것 같다. 하지만 그 대회를 계기로 더욱 발전해야 겠다는 것을 느꼈고 앞으로 나에게 기회가 온다면 최선의 플레이를 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준혁 2019-01-14 15:33:08
인터뷰 굉장히 잘하셨네요 앞으로 더욱 열심히해서 국가대표라는 꿈을 이루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