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진경' 그리는 이호신, 이화여대박물관서 특별전
'마을진경' 그리는 이호신, 이화여대박물관서 특별전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8.11.08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화여대박물관은 진경산수 기법을 계승하면서도 현대적 필치와 색감을 선보인 한국화가 이호신 기증 특별전 '마을진경'을 9일부터 12월 31일까지 연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작가가 2015년 마을과 사람을 묘사한 작품과 화첩, 스케치북 등 269점을 박물관에 기증한 것을 계기로 마련했다.

경주 설창산 양동마을의 봄, 경주 세심마을 옥산서원, 곡성 가정마을 대보름 달집태우기, 고창 상갑리 고인돌마을, 충주 단월 달래강의 밤 등 전국 마을 풍경을 소재로 제작한 정감 넘치는 작품을 공개한다.

중국에 있는 고구려 유적인 오녀산성과 환도산성 겨울 모습을 길이 8∼9m 화폭에 담은 대작도 나온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호신은 사생(寫生)과 사유(思惟)를 통한 사의(寫意)를 추구하며 마을 순례 자취를 붓으로 기록했다"며 "도시화하는 현대사회 속에서 사라져가는 마을과 사람의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