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향 – 끝나지 않을 노래!
귀향 – 끝나지 않을 노래!
  • 한국스포츠통신=최유경기자
  • 승인 2019.11.19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실화를 바탕으로 2016년 조정래 감독이 [귀향] 을 음악적으로 재해석,

아픈 역사를, 청소년국악단의 음악으로 새로이 기록,
서울시청소년국악단

 

 이번 공연은 잊혀지면 안되는 우리의 아픈 역사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실화를 바탕으로 2016년 개봉한 조정래 감독의 영화 <귀향>을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이 음악적으로 재해석하여 무대화 한 공연으로 영화 OST 中 ‘가시리’, ‘아리랑’을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의 감각으로 편곡하여 선보이며, 17년도 초연곡으로 ‘세상에서 가장 슬프고 아름다운 음악’이라는 부제가 달려있는 황호준 작곡의 관현악곡 <귀향>을 편곡하여 공연의 완성도를 더했다. 특히, 이 영화의 감독인 조정래 감독이 직접 제작에 참여하여 영화를 ‘이별’, ‘고향’, ‘지옥’, ‘진혼’, ‘귀향’으로 나누어 편집, 아픈 역사와 마주한 소녀들의 고단하고 억울한 삶을 표현했다.

 

씻김굿

 

진혼
진혼

 

공연 후반에는 ‘아픔 마음을 달래주고 씻어준다’는 우리 전통의 정서가 담긴 씻김굿 ‘넋 건지기’를 통해 관객과 함께하는 무대로 꾸며지며, 나비가 된 소녀들이 무대 위에 펼쳐진 고향 집으로 날아가는 장면을 연출, 한 소녀의 넋이라도 고향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간절한 소망을 담고 있다. 영화 <귀향>의 주연배우 오지혜가 출연하여 ‘위안소에 있는 딸에게 띄우는 편지’를 직접 무대에서 낭독, 더욱 가슴 아픈 우리네 역사를 다시 한번 돌아보게 한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님들의 넋을 기리고 상처받은 이들 뿐만 아니라 우리의 마음까지 보듬어 주는 감동의 무대가 될 것이다.

 

지옥연주
지옥연주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은 “이제 열아홉분 남아계십니다. 맑은 소녀가 절망의 고통 속에 한 시절을 보낸 고단하고 억울한 삶과 아직 해결되지 않은 아픔은 누구나 해야 되고 나눠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이번 공연을 하는 이유입니다.”라고 공연을 준비하는 이유를 밝혔다.
 
 

아리랑
아리랑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의 노력으로 만들어질 이번 공연은 잊혀서는 안 될 우리의 아픈 역사를 아프게 남겨놓지 않도록, 진지하지만 무겁지는 않게, 슬픔이 있지만 그 슬픔을 관객과 함께 나누며 다시금 역사의 아픔을 기억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