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7-06 14:14 (수)
(12.08.)
(12.08.)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9.11.29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발달장애인과 서울시향의 아름다운 동행

 

서울시립교향악단(대표이사 강은경)128() 오후 3시 세종문화회관 세종S씨어터에서 발달장애인과 그들의 가족을 위한 연주회 <행복한 음악회, 함께! 2>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특별히 서울시향 현악 단원들과 발달장애인 연주자의 1:1 매칭을 통해 함께 연습하고 나란히 연주해 함께하는 앙상블을 선보일 예정이다.

 

함께 보고, 함께 하는 <행복한 음악회, 함께!>

공연장에서 관람 기회를 갖기 어려운 발달장애인과 가족들에게 수준높은 클래식공연 관람 기회를 제공하는 서울시향의 <행복한 음악회, 함께!>는 구글(google.com)과 함께 뜻을 모아 시작한 2017<클래식 스페이스> 공연 중 11월에 진행한 함께!’에서 출발했다. 2018년 단독 프로젝트로 전환했으며, 회를 거듭하며 발달장애인 연주자와 함께 만드는 공연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서울시향 단원 X 발달장애인

보면대 사이에 피어나는 앙상블

서울시향은 관람객과 서울시향 단원 그리고 발달장애인 부모 설문조사 등을 통해 지난 음악회 성과를 돌아봤다. 이를 통해 <행복한 음악회, 함께! 2>1회성 협연 방식의 제한된 인원이 협업 하는 연주가 아닌 개인 레슨합주 연습을 통해 모두가 한 팀이 되어 무대에 오르는 하나의 완성된 공연을 준비하는 방식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었다. 서울시향 단원들은 보면대 파트너인 발달장애인과 개별적으로 만남을 통해 최대 6회까지 개인 레슨을 진행했으며, 이들이 모여 공연 전 합주 연습도 4회 진행해 앙상블을 다진다. 128일 무대에서 서울시향 단원과 발달장애인 파트너는 하나의 보면대에 눈을 맞추고 서로의 소리에 귀 기울이게 된다.

<행복한 음악회, 함께! 2>차세대 지휘자 차웅이 지휘하고 문화정책학 박사인 음악칼럼니스트 노승림이 진행한다.

 

인식개선과 정책 모색도 함께!

<행복한 음악회, 함께! 2>는 공연 준비과정과 공연을 EBS 교육방송이 촬영하고 특집 다큐멘터리로 편성, 오는 12월 방영해 발달장애에 대한 인식 개선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이번 공연을 공동 주최하는 서울특별시 어린이 병원은 함께 오케스트라 참여 경험으로 본 자폐 스펙트럼 장애인과 부모, 서울시향 단원 및 치료진에 대한 생태학적 연구를 진행해 발달장애인에게 필요한 사회, 복지 정책 등을 모색하게 된다.

 

시민 누구나 함께! 하는 클래식

서울시향은 모든 시민이 클래식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기반을 만들고자 다양한 시민공연을 진행해 왔고, <행복한 음악회, 함께!> 이외에도 대표적인 시민공연인 <우리동네 음악회>를 통하여 공연장에 찾아오기 어려운 장애인들이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서울시향은 매년 지체장애 학생 교육기관인 한국우진학교와 서울정민학교에서 정기적으로 공연하고 있고, 올해는 정신지체 특수학교인 서울정진학교와 시각장애인을 위한 한빛맹학교 그리고 다수의 장애인 복지관에서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서울시향은 문화 소외계층과 사회적 배려자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며 공공 문화예술단체로서의 사회적 소임을 다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