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여는 키워드 ‘융·복합’,대구 문화예술교육의 새로운 대안을 여는 미래형 융·복합 교육프로그램을 만나보세요!”
“미래를 여는 키워드 ‘융·복합’,대구 문화예술교육의 새로운 대안을 여는 미래형 융·복합 교육프로그램을 만나보세요!”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9.12.02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창의예술교육 랩 지원사업 결과공유회 [창의만랩]
- 오는 12월 12일(목) 개최

 

□ (재)대구문화재단(대표이사 박영석)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기술발전 등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문화예술교육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지원체계를 조성하고자 미래형 융·복합 문화예술교육프로그램의 발굴 및 개발 연구를 지원하는 <2019 창의예술교육 랩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2019 창의예술교육 랩 지원사업>은 전국 5개 지역에서 올해 처음 시행된 연구개발 사업으로, 대구에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대구시, (재)대구문화재단이 함께 추진하며 업무협약 및 공모를 통해 선정된 대구시 소재 총 9개 문화예술교육 전문기관 및 연구그룹이 신규 융·복합 문화예술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해 왔다.

□ 오는 12월 12일(목)에 열리는 <2019 창의예술교육 랩 지원사업 결과공유회 [창의만랩] >은 올해 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융·복합 창의교육의 현재와 미래를 함께 논의해 보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사업추진단체 중 한 곳이기도 한 대구교육박물관에서 진행될 이번 행사에서는 1. 2019 창의예술교육 랩 지원사업 추진단체 9곳의 결과발표와 2. 심포지엄‘융복합 창의교육의 현재와 미래’가 이어진다.

□ 1부 결과발표회에서는 올해 개발된 단체별 융·복합 문화예술교육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으며 향후 확장 및 네트워킹 구축을 통한 향유 확대 등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자리다.

□ 또한 2부 심포지엄에서 현혜연 중부대학교 교수는 창의예술교육 랩 사업의 추진 배경 및 목표를 통해 현 교육계가 지향하는 점을 공유하며, 정지연 대구학생문화센터 교육연구사는 대구에서 진행 중인 창의 교육의 현장 사례들을 통해 현재의 지역 교육 상황을 함께 보고 미래로의 도약점을 제시해 보려 한다. 융·복합 창의교육의 교수법 및 평가 방안을 연구해 온 김용진 경상대학교 사범대학 교수의 발제는 창의적인 프로그램 개발 및 실행에 따른 효과적인 교수, 평가에 대해 현 교사들에게 좋은 제언이 될 것이다.
 
□ 이밖에 행사 참석자라면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는 3부 자유 네트워킹 시간을 통해 융·복합 창의교육에 대한 경계 없는 다양한 의견이 오고갈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 무료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융·복합 창의교육에 관심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12월 10일까지 온라인 사전 참가신청(https://bit.ly/33lqGjx)을 통해 현장에서 더욱 원활히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 또한, 본 사업 결과물의 확산 및 지역 내 청소년들의 융·복합 교육기회의 확대를 위한 ‘찾아가는 창의랩’ 프로그램이 12월 20일까지 진행된다. 사업추진단체 중 현장수요 기반형 3곳((사)경북예술문화원, 대구현대음악오케스트라, 동성아트프로젝트)이 개발 완료한 교육프로그램의 현장방문 수업인 ‘찾아가는 창의랩’은 수업 참여 신청을 한 대구시 7개 초·중등학교 22개 학급, 496명의 학생이 함께 할 예정이다.

□ <2019 창의예술교육 랩 지원사업 결과공유회 [창의만랩] > 관련 문의는 대구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www.dgarte.or.kr)에서 가능하다.

□ 문의 : 대구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T. 053-430-128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