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제보실천운동 "심석희 용기 지지…체육회 임원 전원사퇴
내부제보실천운동 "심석희 용기 지지…체육회 임원 전원사퇴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9.01.11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시민단체 내부제보실천운동은 11일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의 용기 있는 체육계 내부 고발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내부제보실천운동은 이날 성명을 내고 "대한민국 체육계는 그 어떤 분야보다 폐쇄적이고 보수적인 분야로 꼽힐 만큼 내부고발이 어렵다"며 "심 선수의 이번 내부고발은 비단 선수 개인의 피해를 폭로한 게 아니라 대한민국 체육계가 다시 태어나야 한다는 절절한 호소"라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체육계 전체의 자성과 환골탈태를 촉구하면서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과 임원들, 대한빙상경기연맹 임원들이 모두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내부제보실천운동은 "체육계는 조재범 전 코치의 폭행·성폭행 의혹 사건을 사전에 막지 못했고, 컬링 대표팀 '팀 킴' 문제 등 빙상계에서 벌어진 만행을 형식적인 감사와 징계를 통해 키워왔다"며 "체육계에 쌓인 적폐들을 혁파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태어나기 위해 최종 책임이 있는 이 회장과 임원들이 사퇴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심석희 선수의 용기 있는 내부고발은 성역으로 불리던 체육계의 고질적 병폐와 여성 선수들의 성 인권 문제로까지 확대했다"며 "여야 정치권은 정쟁을 멈추고 이번에 발의된 운동선수 보호를 위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