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8-08 17:19 (월)
세종문화회관의 송년 아이콘 2019 돌아온 ‘허그 베어 – 베어브릭 Space in Love’
세종문화회관의 송년 아이콘 2019 돌아온 ‘허그 베어 – 베어브릭 Space in Love’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9.12.16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종문화회관의 송년 아이콘 2019 돌아온 ‘허그 베어 – 베어브릭 Space in Love’
- 2020 세종문화회관 시즌 컨셉 “세종을 즐기다!”를 표현한 JOY 캘리그라피오 따뜻한 추억 선사
- 팝아티스트 임지빈 작가와 콜라보를 통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문화 체험 제공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은 연말을 맞아 유명 팝 아티스트 임지빈 작가와 컬래버레이션한 대규모 설치 미술 프로젝트 ‘허그 베어(HUG Bear) - 베어브릭 Space in Love’ 두 번째 시리즈를 선보인다.

  지난 2018년 연말에 이어 세종문화회관의 송년 아이콘으로 선보이는 이번 설치 미술은,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를 앞두고 시민들에게 따뜻한 추억을 선사하기 위해 광화문 랜드마크인 세종문화회관의 중앙계단 위에 설치된다. 임지빈 작가가 즐거움을 테마로 제작한 대형 베어브릭 ‘HUG 베어’는 2020 세종문화회관 시즌 컨셉인 “세종을 즐기다!”를 표현한 ‘JOY’ 캘리그래피를 선보인다.

 임지빈 작가는 ‘예술은 어려운 것이 아닌 일상의 행복한 교감이며 마음을 치유하는 소통의 경험이다.’라는 취지를 바탕으로,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도시의 랜드마크부터 인적이 없는 숲 속까지 다양한 장소에 풍선으로 만든 베어브릭을 설치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번 세종문화회관에서 선보이는 설치미술 작품 ‘HUG 베어’ 또한, 예술작품을 미술관에서만 감상하는 것이 아니라 일상 속에서 직접 만져보고 체험해보는 경험의 가치를 공유하고자 한다.

 베어브릭이 시민을 안아주는 동작을 표현한 ‘HUG 베어’는 세종문화회관의 새로운 정책방향 Emotional Safety(감성적 안정감)을 표현, 베어브릭이 시민을 포근히 감싸듯 세종문화회관을 방문하는 관객과, 시민, 예술가 등 모든 분들에게 감성적 안정감을 선사하겠다는 의미이다.

 이번 세종문화회관 설치 미술은 제네시스의 후원을 통해 제작되었다. ‘HUG 베어’ 전시와 함께 HUG 인증샷, HUG DAY 이벤트 등 따뜻한 성탄 프로모션이 함께 진행된다. 광화문을 방문하는 시민, 관광객들에게 즐거운 추억과 영감을 선사할 ‘HUG 베어’는 내년 1월 12일까지 계속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