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25일 중국 우한 입국자 205명 전수조사 실시…
1.13~25일 중국 우한 입국자 205명 전수조사 실시…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0.02.0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1명 능동감시, 불명확한 65명 출국확인·추적조사

관광객 밀집지역 외국인체류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업소, 명동일대 현장점검 지속 실시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차단을 위해 중국 우한에서 입국(1.13~25일)한 외국인 205명을 전수조사한 결과, 2월2일 기준 140명이 출국 및 연락처가 확인됐으며, 불명확한 65명에 대해서는 출국확인과 추적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질병관리본부에 건의 요청해 외국인 입국자 205명 명단을 지난 1월 31일 통보받아, 즉시 자치구에 공유하고 전담공무원을 지정, 입국시 신고된 주소지를 현장방문해 신속하게 확인했다고 밝혔다. 
  2일 현재 205명 중 39명이 출국 확인됐고, 연락처가 있는 81명은 능동감시를 실시하고 있다. 나머지 85명 중 1.31~2.1 주말동안 20명을  추가로 위치 파악해, 현재 총 101명에 대해 능동감시를 진행 중이다. 
2일 현재 위치 파악이 아직 안된 외국인 65명에 대해서는 외교부,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와 함께 출국여부를 확인하고, 서울경찰청과 협조해 추적조사를 실시,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가동해 나간다.
 
2020.1.13.일부터 1.25일 중국 우한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외국인 총 205명 가운데 국적별로 중국인은 185명이며, 미국인, 러시아인 등이 20명으로 확인됐다.

 시는 위치 확인된 외국인에 대해 1:1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2회 증상 여부를 확인하는 ‘능동감시’를 실시하고 있다.
 현재 불명확한 외국인 65명은 외교부,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와 협조해 출국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또 서울경찰청과 협조하여 신속한 추적조사를 실시해 체류 중인 외국인에 대한 관리를 철저히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혹시라도 관리대상 외국인이 능동감시 중 증상 발현시 즉각적 역학조사, 격리이송 조치와 접촉자 관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한다.

 아울러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관련 관광객 밀집지역에 예방물품 배포, 외국인 체류 게스트 하우스 등 관광 숙박업소와 명동일대 관광 현장을 점검하고 예방수칙 안내를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