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바지락 양식어장 드론으로 지형변화 조사 추진!!
인천시, 바지락 양식어장 드론으로 지형변화 조사 추진!!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0.03.09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산기술지원센터, 지속가능한 갯벌어업 로드맵 마련-

 

 

인천시 수산기술지원센터는 지속가능한 갯벌어업을 위해 인천 연안 갯벌환경에 적합한 양식어장 관리방안을 마련을 위해 드론을 활용한 지형변화 조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인천연안은 조석간만의 차가 크고 간석지가 발달하여 바지락 등 다양한 패류 양식에 적합하나, 태풍과 풍랑, 조석 등의 물리적 영향과 잦은 갯벌의 침식 및 퇴적으로 양식 생물의 서식지 환경이 수시로 변화하여 수산물 생산량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에 센터에서는 양식어장 지형 변화 모니터링을 위해 한국자원공단에 위탁하여 옹진군 영흥면 선재도 인근 바지락 양식장을 대상으로 드론을 활용한 항공 촬영을 실시하여 시기별 양식장 지형 변화를 조사하고 있다.

 바지락은 모래와 펄의 비율이 8대2 또는 7대3 정도인 곳에 주로 서식하여, 지형변화시 적절한 위치로 면허어장 이동이 필요하므로 센터에서는 조사결과를 군․구 및 어업인들에게 제공하여 면허어장 대체 개발시 활용토록 지도 할 계획이다.

 오국현 수산기술지원센터 소장은 “과학적 데이터를 토대로 양식어장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어촌 현장에 적용하여 지속 가능한 갯벌어업을 위한 로드맵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조사결과에 따라 드론을 통한 모니터링 대상 양식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