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시 최고의 중학 거포유망주 - 영남중 4번타자 박상헌
2019 서울시 최고의 중학 거포유망주 - 영남중 4번타자 박상헌
  • 전상일 기자
  • 승인 2019.05.16 22: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서울시는 투수들이 초강세다. 
작년에는 한태양(언북중 – 덕수고), 송승엽(언북중 – 충암고), 엄태경(휘문중 – 휘문고), 조민성(휘문중 – 휘문고), 최유빈(건대부중 – 장충고) 등 야수들이 강세를 보였다면 올해 서울시에서는 투수들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10년래 서울시 중학교 야구에서 투수 풀 하나만 놓고 보면 올해가 최고라는 것이 각 서울 중학교 감독들의 공통적인 의견이다.

그러다보니 야수 자원이 상대적으로 크게 눈에 띄지 않는다. 강력한 투수들의 기에 타자들이 눌려있기 때문이다. 그 와중에서 그나마 각 학교들의 스카우트 표적 되고 있는 좋은 타자 유망주가 한 명 있다. 영남중학교의 4번타자 박상헌(182/95, 우우, 3학년)이 그 주인공이다.

박상헌은 마포구리틀을 나왔고 리틀월드시리즈 준우승 멤버다. 리틀야구 시절부터 각종 기록을 갈아치울 만큼 상당한 임팩트를 가졌던 선수다. 

 

 

서울시 최고의 거포유망주 박상헌

 

 

현재까지만 놓고 보면 피지컬과 힘이 좋다보니 서울시 또래에서는 상당한 두각을 나타낼 수 밖에 없다. 일단 학생야구에서는 피지컬이 반이기 때문이다. 
그는 체격도 그렇고 스타일도 그렇고 영남중 대 선배인 박병호의 어린시절을 많이 닮았다. 지난 소년체육대회에서 만났던 언북중 곽채진 감독과 박병호의 모교인 성남고 박성균 감독 모두 “박병호 Feel이 난다”라고 이구동성으로 입을 모았다. 박 감독은 “상헌이는 박병호가 되려면 무조건 성남고를 와야 한다. 영남중  - 성남고  - LG 혹은 키움 1차지명이 박병호 Road아닌가”라는 농담을 하며 그 자리에서 즉석스카우트를 시도하기도 했다. 

타격스타일도 전형적인 거포스타일이다. 알루미늄 배트를 쓰기 때문에 앞에서만 맞으면 공이 쪼개질 것 같은 엄청난 파열음과 함께 라인드라이브로 뻗어나간다. 아직 정확성은 다소 부족하지만 힘은 탁월하다. 여기에 박상헌이 좋은 또 하나의 이유는 183/95의 둔해 보이는 몸인데 굉장히 유연하다는 점이다. 몸이 유연하기 때문에 몸 쪽 공에 대한 대응도 나쁘지 않다. 기본적으로 몸, 특히 골반이 유연해야 몸 쪽 공에 대한 좋은 대처가 가능하다. 지금 당장 타격스킬을 떠나서 이는 매우 큰 소질이다.  

 

 

2루타를 치고 출루하는 박상헌

 

 

박병호와 박상헌의 중학시절을 동시에 지켜본 영남중 윤무선 감독은 “이는 지극히 내 개인적인 의견임을 전제로 이야기한다. 중학교 3학년시절의 그 당시의 모습만 보고 비교를 해보면 … 나는 상헌이 손을 들어주고 싶다. 두 명 다 성실하고 두 명다 체격이 비슷하다. 하지만 차이점이 있다면 병호는 중학교 당시는 좀 딱딱했는데 상헌이는 매우 유연하다는 점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박상헌은 어깨도 좋은 편이다. 투수로서도 충분히 120km/h 후반정도는 던질 수 있는 어깨를 지니고 있다. 

고교에 가서 어떻게 다듬느냐, 그리고 앞으로 얼마나 더 피지컬이 발전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겠지만 현재까지만 보면 훗날 거포가 될 수 있는 좋은 자원임은 분명하다. 

 

 

팀의 든든한 3루수 박상헌

 

 

그는 팀의 주장이다. “저 정도 야구하면 애들이 어깨에 힘이 들어가는데 저 녀석은 그런 것이 없다. 그래서 내가 주장을 시켜놓은 것이다”라고 윤 감독은 말한다. 박상헌은 이제 전국 최고 투수들을 상대하기 위해 다음주 수요일 전북 익산으로 향한다.  그는 자신감에 차 있다. 무조건 우리 팀이 우승이란다.

 

 

 

 

그에게 단도직입적으로 자신감의 근거를 물었다. 
“우리 팀 투수진이 워낙 좋고, 타선 상대로 나쁘지 않기 때문에 어이없는 실책만 하지 않는다면 무조건 우승할 수 있다. 내 타이밍에서만 맞으면 어떤 투수의 어떤 공도 쳐낼 수 있다” 라고 주장답게 당차고 강렬한 출사표를 던진다. 

서울시를 정복했음에도 그는 전혀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 이미 그의 눈은 전국을 향하고 있다. 전국소년체전은 일생일대 단 한번 밖에 없는 기회다.  프로야구에서 뛰고 있는 수많은 슈퍼스타들 조차 전국체전 메달이 없는 선수들이 부지기수다. 아니 출전조차 하지 못한 선수들도 많다.  ‘서울산 거포’ 박상헌이 전국재패에 성공하고 2019 최고의 중학거포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한국스포츠통신 전상일 기자(nintend9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종철 2019-05-23 07:58:37
무슨근거로 이런기사를 쓰는지ㅋㅋ 매대회 2할도 못치는 타자가 유망주 거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