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문화예술계 홍콩 안전법 지지성명 발표!!
홍콩 문화예술계 홍콩 안전법 지지성명 발표!!
  • 한국스포츠통신 = 김종섭기자
  • 승인 2020.06.02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예술계 650명, 문화예술관련단체 110개 동참-

 

액션스타 성룡도 지지

홍콩에서는 민주화 단체 등을 중심으로 중국의 홍콩국가안전법에 대해 격렬한 반대 시위가 전개돼 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홍콩 문화예술계 인사 650명과 관련 단체 110개가 지난 29일 홍콩 안전법 지지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홍콩에서의 국가 안보 유지의 중요성을 충분히 이해하고, 전국 인민대표대회의 홍콩 안전법 결정을 지지하며, 홍콩이 새로 시행한 안전법이 홍콩 각계각층의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홍콩 출신의 액션스타 성룡(66)도 홍콩 안전법을 지지하는 성명에 합류하기도 했다. 홍콩에서 반정부 활동을 처벌할 것을 규정한 ‘홍콩 안전법’은 이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통과되었다.
그러나 미국은 중국의 홍콩 국가안전법 시행을 제재하기 위해 ‘홍콩 특별지위’를 박탈할 것이라고 엄포를 내고 있다. 이에 반해 중국은 홍콩 ‘국보법’ 법안을 홍콩 각계에서 폭넓게 지원하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한 근거로 최근들어 새로 시행되는 국보법 법안에 동의하지 않고 교통을 차단하거나 가게를 부수는 등의 급진 행위가 홍콩 일각에서는 거의 보이지 않는 까닭이다.

 

재무장관 폴찬 ‘미국 제재에도 하나의 중국 선택’

홍콩 주류사회는 국가안전법 입법을 광범위하게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화통신 5월 29일 보도에 따르면 홍콩 국민 200여만 명이 '정국 불안, 집안이 불안하다'고 서명하고 '국가안전법' 입법을 지지하고 있다.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스’에 따르면 홍콩 재정장관 폴찬은 "홍콩 정부는 미국이 무역, 금융, 기술 등 여러 분야에서 홍콩에 가해질 수 있는 제재 전략에 대해 장기간에 걸쳐 충분히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폴찬 재무장관은 홍콩은 외부 위험으로부터 보호받고 금융 안정을 통해 자신감을 얻었다며 "중국 토착의 지원으로 어떤 두려움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폴찬 재무장관은 미국이 관세를 부과해도 홍콩 제조업의 2% 이하, 총 수출액은 0.1%(37 억 홍콩 달러)가 채 안 되는 미국 수출품에 대해서도 홍콩 자체에는 실질적인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중국은 미국과의 갈등이 격화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판단, 미국 제재로 인한 타격이 있다해도 반드시 홍콩 안전법 제정을 통해 '하나의 중국' 과' 시진핑 리더십' 의 안정을 선택할 것이라는 것.

이미지 캡쳐

 

미국 홍콩정책법의 특별 대우 철회 엄포

중국 관영매체인 ‘글로브 타임스’는 ‘중국에 대한 미국의 제재가 미국 자신을 약해지게 할 것이다’는 사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홍콩 안전법이 홍콩 사회에 가져온 변화를 날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정부의 손에 있는 칩은 그들이 외부에 자랑하는 만큼 완벽하지 못하며 앞으로 미국이 더 멀리 나아가면 미국 자신도 해를 입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홍콩 각계가 홍콩 관련 ‘안전법’ 입법을 광범위하게 지원하는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가 홍콩에 대한 제재를 계획대로 집행하면, 미국은 곧 홍콩의 절대다수의 이익에 반하는 국면을 맞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은 지난 1992년 제정된 ‘홍콩 정책법’을 통해 관세, 투자, 무역, 비자 등 중국 본토와는 다르게 홍콩에 특별한 대우를 제공해왔다. 홍콩에 대한 미국의 이런 특별대우는 홍콩이 아시아 대표 금융지역이자 물류 허브로서 중요한 지역으로 보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제가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홍콩 안전법 문제로 미중 갈등이 격화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보건기구(WHO)와의 관계를 종식하겠다고 선언했다. 영국 경제분석기관 ‘옥스퍼드 경제’가 지난 20일 발표한 미국 대선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트럼프가 올해 대선에서 35%의 전국 득표율을 기록하며 '역사적 실패'를 겪게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이 기관은 실업률, 가처분 소득, 인플레이션 등 경제지표를 이용해 미국 총선을 예측해왔는데 1948년 이후 총 18대 총선에서 16차례나 적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