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여자 실업 핸드볼 신인 드래프트 20명 선발...2021년 시즌 완료
2021 여자 실업 핸드볼 신인 드래프트 20명 선발...2021년 시즌 완료
  • 한국스포츠통신=최유경기자
  • 승인 2020.10.13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체대 김소라(PV) 전체 1순위, 김수연(GK) 2순위 등… 1라운드 전 구단 지명권 행사
- 26명 중 20명 선발… 지명률 76.9% / 평균 지명률 74.5%로 0.27%p 소폭 상승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대한핸드볼협회가 주관하고 8개 여자 핸드볼 실업팀이 참여한 2021 여자 실업 핸드볼 신인 드래프트 결과, 총 26명이 신청해 20명의 선수가 지명을 받아 성인 무대 유니폼을 입게 됐다. 올해 지명률은 76.9%를 기록하며 평균 지명률은 74.23%에서 74.5%로 소폭 상승했다.

이번 드래프트에서는 신인 선수 선발에 앞서 지난 시즌 성적을 기반으로 공을 배분해 지명 순서를 추첨했다. 지명 순서는 경남개발공사(5위)-SK슈가글라이더즈(1위)-부산시설공단(2위)-삼척시청(3위)-인천시청(7위)-광주도시공사(6위)-컬러풀대구(8위)-서울시청(4위) 순으로 결정되며, 확률이 낮았던 지난시즌 상위권 팀들이 앞 순서로 뽑히는 이변을 낳았다.

1라운드는 8개 모든 팀이 지명권을 행사했다. 1라운드 1순위 지명에 나선 경남개발공사가 선택한 선수는 전체 1순위 후보로 꼽혔던 한국체육대학교 김소라(PV, 98년생)였다. 김소라는 2016 세계여자청소년선수권대회와 2018 세계여자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3위의 주역으로 활약한 것을 비롯해 2019년에는 성인대표팀에도 발탁되며 강은혜(부산시설공단)와 함께 차세대 피봇으로 주목받고 있는 재목이다.

김소라와 함께 1순위 후보로 거론되며 청소년, 주니어 대표팀을 거쳐 2019년 성인대표팀까지 활약한 김수연(한체대, GK, 98년생)은 1라운드 전체 2순위로 SK슈가글라이더즈에 지명되었고, 이어진 3순위 지명팀 부산시설공단은 일본리그에서 한 시즌 활약하고 돌아온 김다영(前 소니, LB, 96년생)을 지명, 4순위 지명팀 삼척시청은 박은수(PV, 황지정산고)를 지명했다. 5순위 인천시청 이가은(경남체고, GK), 6순위 광주도시공사 이슬기(조대여고, LB), 7순위 컬러풀대구 이원정(의정부여고, CB), 8순위 서울시청 최현주(정신여고, RB) 순으로 1라운드 지명이 마무리되었다.

2라운드에서는 서울시청 최한솔(일신여고, RB), 컬러풀대구 여다정(경남체고 CB), 부산시설공단 신진미(한체대, CB), 경남개발공사 유혜정(삼척여고, CB)등 7명이 지명 받았으며, 3라운드에서는 경남개발공사 이지우(인천비즈니스고, RW), SK슈가글라이더즈 신다빈(경남체고, LB), 서울시청 박지호(휘경여고, PV), 광주도시공사 박지영(휘경여고, RB) 등 4명이, 4라운드에서는 경남개발공사 조수현(한국체대, RW) 1명만이 지명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