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가을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할 청년예술가 음악분야 선정자 "황요한" 클라리넷 독주회!!
늦가을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할 청년예술가 음악분야 선정자 "황요한" 클라리넷 독주회!!
  • 한국스포츠통신=최유경기자
  • 승인 2020.11.18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리네티스트 황요한 [대구문화재단 제공]

감각적이고 폭넓은 음악성과 세련되고 맑은 음색을 가진 클라리네티스트 황요한의 이번 독주회는 청년예술가로 선정 후의 첫 독주회로 피아니스트 한은영과 함께 필립 고베르의 ‘클라리넷과 피아노를 위한 판타지’, 윤이상의 ‘피리’, 말콤 아놀드의 ‘클라리넷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티나 op.29’, 브람스의 ‘클라리넷 소나타 제2번 op.120’, 알렉산더 로젠블랏의 ‘카르멘 판타지’를 연주한다.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다섯 곡의 작곡가가 각기 다른 국적으로 곡의 편성과 다른 분위기를 풍기는데 각 곡마다의 특색을 통해 세계 일주를 하듯 다양한 매력의 클라리넷 연주를 들을 수 있다.

대구문화재단은 청년예술가육성지원사업을 통해 2년마다 15명의 지역 청년예술가를 선정하여 우수한 작품을 선보이고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펼치고 있다. 만 35세 이하의 시각예술, 음악, 무용, 연극연출, 전통예술 분야에서 선정된 15명의 청년예술가는 월 80만원의 창작지원금과 워크숍, 교육, 전문가 모니터링, 전국으로 배포되는 홍보자료집 등 2년간 체계적인 활동 지원을 받아 지역을 대표하는 차세대 예술가로 성장하게 된다.

지난 4월 청년예술가 5기 음악분야에 선정된 ‘클라리네티스트 황요한’은 계명대학교 음악공연예술대학 관현악과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후 도불하여 프랑스 뫼동 국립음악원과 프랑스 발보뷔에 국립음악원에서 전문연주자과정, 최고연주자 과정을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졸업하였으며 실내악 및 음악이론 과정을 수료하며 전문연주자로서의 기반을 마련하였다.

5기 청년예술가로 선정된 클라리네티스트 황요한은 프랑스에서 Dominique Vidal, Olivier Pierre-Vergnaud. 국내에서 박진석, 김강성을 사사하였고, 귀국 후 대구시립교향악단 등 여러 곳에서 객원참여, 연주하였고 대구 KBS 1FM‘노래의 날개위에’에 고정 게스트로 출연하고 있다. 독주회는 11월 24일(화) 오후 7시 30분에 수성아트피아 무학홀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