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류 국악기로 엮은 보석 같은 국악관현악 ‘비주비즈’
비주류 국악기로 엮은 보석 같은 국악관현악 ‘비주비즈’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20.12.02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피리, 양금, 생황, 철현금, 퉁소 등 그동안 주목받지 못했던 비주류 악기와 협연 무대 선보여

□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 창작악단(예술감독 이용탁)이 제99회 정기연주회로 비주류 국악기로 불리는 다섯 악기(대피리, 양금, 생황, 철현금, 퉁소)를 중심으로 엮어낸 국악관현악 ‘비주비즈’를 오는 12월 4일(금) 오후 7시 30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선보인다.

□ 이번 공연은 반주 악기로 활용되거나 일부 연주자 및 공연 등에서만 활용돼 비주류 악기로 불리는 대피리, 양금, 생황, 철현금, 퉁소와 국악관현악의 협연 무대로 마련된다.

사용 빈도가 적어 비주류 악기로 불리던 ‘대피리, 양금, 생황, 철현금, 퉁소’
이영훈, 윤은화, 김효영, 한솔잎, 최민 등 국내 최고 연주자가 선사하는 다섯 악기의
빛나는 아름다운 매력 ‘비주비즈(非主beads)’

□ 위 악기들은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국악관현악 연주에 사용되는 빈도가 적어 관련된 연주자와 작품이 많지 않았으나, 최근 작곡가들의 폭넓은 창작활동과 중국, 일본, 북한 등 다양한 작품에 활용되면서 점차 많은 비중을 차지하게 됐다. 이번 공연을 통해 비주류 악기로 불리던 다섯 가지 악기를 꿰어 보석처럼 빛나는, 악기 특유의 매력과 특성을 재조명하고자 ‘비주비즈(非主Beads)’ 라는 제목을 붙였다.

□ 다섯 악기의 협연자로는 대피리에 이영훈, 양금에 윤은화, 생황에 김효영, 철현금에 한솔잎, 퉁소에 최민 등 최근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국내 최고 연주자들이 무대에 오른다. 이번 공연의 지휘는 지난 6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의 첫 부지휘자로 임명된 박상후가 맡아 부임 이후 첫 데뷔 무대를 갖는다.

□ 악기별 한 작품씩 총 다섯 곡을 선보이는 이번 공연에서는 김백찬, 배동진, 김성국, 계성원 등 대표적인 국악관현악 작곡가들의 작품들로 구성했으며, 양금 연주자로 참여하는 윤은화도 자신이 직접 작곡한 작품을 편곡해 선보인다.


풍부한 음역대로 독주 악기로서 가능성을 여는 대피리, 합창곡 영감받은 작품 표현하는 생황,
청아하고도 날카로운 이중적인 매력의 양금, 풍부한 감정 표현하는 철현금,
구성지고도 신비한 선율의 퉁소, 다섯 악기의 매력 전하는 다섯 작품

□ 김백찬 작곡의 위촉 초연작 ‘대피리협주곡 <자즌>’에서는 전통 악기 중 음역 폭이 가장 좁은 악기인 ‘피리’의 음역을 아래로 한 옥타브 확장시킨 ‘대피리’만의 풍부한 음역대를 만날 수 있다. 흥겨움이 느껴지는 자진모리 장단을 기본으로 대피리의 풍부하고 매력적인 음색을 통해 독주 악기로서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배동진 작곡의 위촉 초연 작품 ‘37관 생황 독주와 국악관현악을 위한 <가시리>’에서도 국악기 중 유일하게 화음을 내는 악기 ‘생황’의 매력을 고스란히 전한다. 무반주 혼성 합창곡 ‘사연인곡’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한 이번 작품은, 화성을 쌓아가는 생황 특유의 표현과 비단결 같은 서정성을 전해준다.

□ 양금 연주자 윤은화가 직접 작곡하고 윤은화와 박영춘이 편곡 초연하는 ‘양금 시나위’도 주목된다. 맑고 투명한 음색으로 때로는 서정적으로, 때로는 반복적인 리듬으로 날카롭고도 신명나는 음색을 전하는 양금 독주곡 ‘양금 시나위’를 국악관현악으로 편곡해 초연한다.

□ 기타를 눕혀놓고 거문고처럼 연주하는 악기를 연상케 하는 ‘철현금’은 1940년대 2차 세계대전을 겪으며 문명의 충돌로 탄생한 독특한 국악기다. 김성국 작곡의 ‘철현금 협주곡 <금(金)노래>’에서는 무게 있고도 날선 음색과 여음이 길어 농음과 감정의 표현이 용이한 철현금의 매력을 전한다.

□ 이번 공연의 마지막 무대는 계성원 작곡의 퉁소협주곡 ‘<풍전산곡(風傳山曲)> 바람이 전해준 산의 노래’로 장식한다. 퉁소는 함경남도 북청군에서 행해진 ‘북청사자놀이’에서 흥을 돋우던 악기로 유명하고,「삼국사기」‘악지’에서 찾아볼 수 있을 정도로 오랜 악기이지만, 현재 한국에서의 퉁소는 민속놀이의 반주 외에는 찾기 어렵다. 이번 작품에서는 함경도 지방의 민요를 중심으로, 구성지고도 애잔한 북방 산간지방의 기상을 퉁소 특유의 신비한 울림으로 전할 예정이다.

□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제99회 정기연주회 ‘비주비즈’는 오는 12월 4일(금), 19시 30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열리며, 코로나19로 인해 객석거리두기로 진행한다. 관람료는 A석 3만원, B석 2만원. (문의 02-580-33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