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도 양궁 리커브 국가대표 지도자 선임 - 박채순 감독 외 지도자 5명
2021년도 양궁 리커브 국가대표 지도자 선임 - 박채순 감독 외 지도자 5명
  • 배기택 기자
  • 승인 2020.12.05 0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양궁협회는 기존 국가대표 대표팀 지도자들의 임기가 종료됨에 따라, 신임 리커브 국가대표 지도자를 공개모집하여 새롭게 양궁 국가대표를 이끌 지도자로 총감독 박채순(광주광역시청 감독)감독, 리커브 남자부 홍승진(청주시청 감독)감독, 정재헌(대구중구청 감독)코치, 여자부 류수정(계명대 감독) 감독, 송칠석(광주체고 감독)코치 등 5명을 선정하고 제 6차 이사회를 통해 추인하였다. 

 

 

 이번 국가대표 지도자는 기존에 임명제로 선임되던 총감독까지 포함 전원 공모제를 통해 선임하였으며, 참신하고 의욕 있는  양궁 지도자들의 지원과 양궁 국가대표 지도자 풀 확대를 위해 기존의 감독/코치 지도경력 5년 이상에서 코치는 지도경력 2년 이상으로 자격 조건을 완화하였다. (※컴파운드부 지도자는 12월중 공모예정) 

 총감독으로 선임된 박채순 감독은 한국체대를 졸업하고 2003년부터 광주광역시청 감독으로 부임하며 기보배, 최민선, 이특영 선수 등 우수선수들을 키워냈고, 2012런던올림픽 여자부 코치, 2016리우올림픽 남자부 감독을 하며 양궁 전관왕을 이루는데 큰 기여를 하는 등, 총감독으로서 충분한 경험과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리커브 남자부 감독으로는 임동현, 김우진 등 세계 정상급 선수를 배출한 홍승진 청주시청 감독이, 여자부 감독으로는 계명대를 대학 최고팀으로 키워내고, 2010광저우AG, 2014 인천아시아경 여자부를 이끈 류수정 감독이 재선임되었고, 코치진으로는 남자부에서는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개인전 은메달리스트 정재헌 대구중구청 감독이, 여자부에서는 떠오르는 신예 안산(광주여대)선수를 국가대표로 키워낸 송칠석 광주체고 감독이 코치로 선정되었다.  

 새로운 지도체계로 개편된 국가대표 선수단은 12월중 진천선수촌에 입촌 예정으로, 2021년 3월 국가대표 3차 선발전을 거쳐 전열을 재정비 한 뒤, 도쿄올림픽(7월), 세계선수권대회(9월), 아시아선수권대회(11월)을 향한 담금질을 시작한다. 이들의 임기는 1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