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BA 2021년 새해 첫 우승자는 이미래...2번째로 LPBA 2관왕에 오른 선수로 기록!
LPBA 2021년 새해 첫 우승자는 이미래...2번째로 LPBA 2관왕에 오른 선수로 기록!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1.01.04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 프로당구의 ‘미래’ 이미래, 김가영에게 3:1로 승리하며 새해 첫 우승컵 들어

[PBA-LPBA TOUR 3차전 NH농협카드 챔피언십] LPBA 결승에서 이미래(TS·JDX)와 김가영(신한금융투자) 두 강자가 처음으로 맞붙었고, 이미래 선수가 승리를 차지했다.

3일에 열린 [PBA-LPBA TOUR 3차전 NH농협카드 챔피언십] LPBA 결승 1세트에서는 결승의 부담감을 먼저 이겨낸 이미래가 11:7로 1세트를 차지했다. 연이어 2세트에서 이미래는 하이런 7개를 보태며 11:1로 완벽하게 승리했다. 기세를 이어 이미래는 3세트에서도 11:8로 승리하며 세트스코어 3:0의 완승으로 새해 첫 우승컵을 손에 들었다. 두 선수의 결과는 박빙을 예상했으나, 먼저 기세를 잡은 이미래가 끝까지 상승세를 유지하며 3:0의 승리를 이끌었다. 두 선수가 LPBA 1:1 대결에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기존 팀리그에서 펼쳐진 4번의 여자단식에서는 김가영선수가 3승1패로 우세에 있었으나, 처음 만난 이번 개인투어에서는 이미래가 완벽하게 승리를 잡았다.
 

이번 우승으로 이미래는 2019 메디힐 LPBA 챔피언십의 우승에 이어 챔피언을 2번 차지하며 LPGA 3관왕 임정숙에 이어 2번째로 2관왕에 오른 선수로 기록됬다. 우승을 차지한 이미래는 “운이 정말 좋았다”는 말을 전한 뒤, “김가영 선수는 정말 대단한 선수이다. 부담이 컸지만 나를 믿고 나에게 집중해서 경기한 결과가 좋았던 것 같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아버지가 당구장을 운영하신다. 지금 코로나로 당구장 운영하시는 분들이 많이 힘든 상황인데 어려운 상황에 많은 분들에게 힘이 되고싶다”고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