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6-26 19:09 (일)
예술의전당-한국공연예술경영협회, 음악인 위한 축제 개최 위해 힘 모으기로..
예술의전당-한국공연예술경영협회, 음악인 위한 축제 개최 위해 힘 모으기로..
  • 한국스포츠통신=이은혜 기자
  • 승인 2022.02.2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연예술경영협회 회장 이창주. 예술의전당 사장 유인택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은 한국공연예술경영협회(회장 이창주)와 클래식 음악계 활성화와 신진 예술인의 무대 확대를 위한 음악축제를 공동으로 개최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2월 22일(화)에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오는 8월 말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우리 연주자들을 중심으로 구성하는 ‘예술의전당 여름음악축제’(이하 축제)를 공동으로 주최한다.
이번 축제를 위해 구성되는 SAC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의 개·폐막 연주회를 비롯, 공모를 통해 선발되는 기성 및 신진 음악인들의 연주회 무대가 콘서트홀, IBK챔버홀, 리사이틀홀, 인춘아트홀 등 예술의전당 4개 연주홀에서 연달아 개최될 예정이다. 예술의전당은 이미 작년 8월 성공적으로 첫 번째 축제를 선보였으며, 총 15회의 공연으로 160명의 연주자가 참여하여 5,000여 명의 관객에게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한 바 있다. 올해에는 다채로운 음악회 뿐 아니라 포럼, 연주자들과의 대화, 마스터클래스 등 축제에 걸맞은 다양한 부대행사도 계획 중이다. 한국공연예술경영협회는 국내 공연 경영인들로 이루어진 사단법인으로 공연예술, 특히 클래식 음악 부문에서 중요 사업과 핵심과제를 발굴하여 제시해 온 대표적인 민간 제작사 및 기획자 연합단체다. 유인택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해외 무대에서 활약하는 우리 신진 아티스트들을 국내에 선보이고, 공연장-연주자-기획사/제작사가 협업하는 상생의 모델을 정착시키는 데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