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8-17 22:43 (수)
양궁 컴파운드 국가대표 월드게임 출전...미국 알리바머주 버밍엄
양궁 컴파운드 국가대표 월드게임 출전...미국 알리바머주 버밍엄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2.07.06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전선수
남자 컴파운드: 김태윤(서울시청), 윤영준(인천계양구청)
여자 컴파운드: 심수인(창원시청), 류예인(강화여고)

양궁 컴파운드 국가대표 선수단이 2022 버밍엄 월드게임 출전한다. 

미국 알리바머주 버밍엄에서 개최되는 월드게임은 오는 7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회 시작을 알린다. 월드게임은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되지 않은 스포츠 종목의 종합경기대회이다. 컴파운드 종목은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지 않아 월드게임 공식종목에 포함되어 있다.

월드게임 총 100개국, 3,6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 이번 대회 한국 대표팀 선수단 명단은 아시안게임 대표 및 U-대회 대표를 제외한 차순위 선수로 남자 컴파운드 선수단 김태윤(서울시청)과 윤영준(인천계양구청) 여자 컴파운드 선수단 심수인(창원시청),류예인(강화여고)이 출전한다.

컴파운드 경기일정은 7월 8일부터 9일까지 본선경기 시작으로 개인전, 혼성단체전 결승전까지 펼쳐진다. 

한국 양궁대표팀은 컴파운드 남.여 개인전 및 혼성단체에서 총 3개 메달, 전종목 석권에 나선다. 2018년 아시안컵3차대회 남자단체 금메달리스트인 김태윤(서울시청)은출전선수 중 국제대회 경험이 있는 선수로써 월드게임에 어떤 활약을 선보일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