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년대 초기 민요 음향 자료 등 채집한 故 소암 권오성 박사 소장 자료집 ‘권오성 소장 자료 연구’ 발간해
1960년대 초기 민요 음향 자료 등 채집한 故 소암 권오성 박사 소장 자료집 ‘권오성 소장 자료 연구’ 발간해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2.07.26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국악원(www.gugak.go.kr)은 1960년대부터 전국에 산재한 향토민요를 수집하고 아시아 국가의 현지 조사 및 학술교류를 추진한 소암(韶巖) 권오성 선생의 소장 자료집 ‘국악아카이브 소장 자료 연구 시리즈 3. 권오성 소장 자료 연구’를 공개했다.

이번 자료집은 소암 권오성 박사 기증 자료의 가치와 의미를 살펴보고 활용 가치를 높이기 위해 제작되었으며, 국내 음향자료와 영상자료, 국외 영상 자료로 분류 및 해제해 가치를 평가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번 자료집에서는 권오성 선생이 채록한 민요 2,300여곡의 자료목록과 굿, 음악회, 국제학술대회 등 국내외 현장을 기록한 900여 점의 동영상 자료 목록을 제공한다. 

소암 권오성 박사가 채집한 민요는 60년대부터 70년대에 이르는 초기의 음향 자료라는 학술적 가치를 갖고 있어 전통예술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로 평가 받고 있다. 특히 기록자(아키비스트, archivist)의 관점에서 국내외 현장을 충실하게 기록하였다는 점에서 크게 주목된다.

자료 연구에는 최상일 전 서울우리소리박물관장, 이용식 전남대학교 교수, 김인숙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임혜정 서울대학교 강사, 박소현 영남대학교 교수, 박은옥 호서대학교 교수, 윤혜진 전남대학교 교수, 이지선 숙명여자대학교 교수, 홍주희 제주대학교 교수, 조영배 제주대학교 교수 등이 연구자로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