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4-23 13:11 (화)
서울시향 단원들이 직접 기획하고 선보이는 실내악 시리즈 VII : 슬라브 개최!
서울시향 단원들이 직접 기획하고 선보이는 실내악 시리즈 VII : 슬라브 개최!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 기자
  • 승인 2022.11.25 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다양한 편성과 양식의 동유럽 작품들로 꾸미는 실내악 무대

서울시향,은 11. 26.(토) 17시 세종체임버홀에서 ‘실내악 시리즈 VII: 슬라브’를 개최한다. 올해 마지막으로 열리는 실내악 무대로 다양한 편성과 양식의 동유럽 작품들로 채워진다.

주변 열강들의 침략과 지배로 슬픔이 녹아있으면서도 저항의 의지를 담은 동유럽 작곡가들 내면이 담긴 네 작품을 선보인다. 먼저, 루마니아 출신 에네스쿠의 현악 삼중주 ‘오바드’로 시작한다. 이 곡은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의 아름다운 선율 속에 세련된 민족적인 정서를 담았다. 다음으로는 글라주노프, 현악 사중주 제3번 ‘슬라브’를 연주한다. 곡명과 같이 슬라브 민속 선율에 러시아의 전통적인 희노애락 정서가 녹여져 있다.

헝가리 작곡가 코다이가 작곡한 현악 삼중주를 위한 간주곡에서는 세레나데풍의 실내악곡으로 헝가리 민속 선율을 느낄 수 있다. 마지막 곡인 체코 작곡가 드보르자크의 현악 오중주 제2번에서는 현악 사중주에 더블 베이스를 추가 편성하였으며, 드보르자크 작품 중 가장 개성 있는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시향은 2023년에도 다섯 차례 실내악 시리즈를 예정하고 있으며, 관현악 정기공연 외에도 단원들의 밀도 있고 수준 높은 실내악 앙상블 연주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