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6-12 20:51 (수)
테니스 기대주 노호영 "올해 목표는 톱10"...호주오픈 주니어 대회 시작으로 투어 본격 시작
테니스 기대주 노호영 "올해 목표는 톱10"...호주오픈 주니어 대회 시작으로 투어 본격 시작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 기자
  • 승인 2023.01.19 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호영(17·오산GS)

노호영(17·오산GS)은 한국 테니스계가 주목하고 있는 유망주다.

최근 성장세가 이를 증명하는데 2021년 J5 양구국제주니어대회 우승을 시작으로 2022년 장호홍종문배 우승, J5 과테말라 국제주니어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2022년을 기점으로 급성장하면서 주니어 선수들 사이에서 자신의 이름을 알리고 있다.

지난해 국제테니스연맹(ITF) 주니어 랭킹 500위권이었던 노호영은 빛나는 성과를 바탕으로 현재 49위까지 랭킹을 끌어올렸다.

최근 호주 트랄라곤에서 취재진과 만난 노호영은 지난 1년을 돌아보며 "IMG 아카데미에 들어간 뒤 많이 성장한 것 같다"고 말했다.

"처음 몇 달 동안은 외국 생활에 적응하기 바빠서 성장하고 있는지 의구심이 들었는데, 적응을 마치고 열심히 훈련하고 대회에 나가 성적을 내면서 기량 성장에 대한 확신이 생겼다. 그렇게 랭킹도 꾸준히 올라가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 2021년 11월 대한테니스협회는 IMG 아카데미와 주니어 육성 협약을 체결한 뒤 유망주 노호영을 IMG 아카데미 1호 파견 장학생으로 낙점했고, 2022년부터 3년간 6000만원 이상의 투어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노호영에 이어 지난해 윔블던 14세부에서 우승한 조세혁이 2호 장학생으로 선발됐고 마찬가지로 현재 IMG 아카데미에서 훈련 중이다.

노호영은 IMG 아카데미에서 체계적이고 질 높은 트레이닝을 받으면서 기량을 끌어올렸고,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괄목할만한 성적을 내고 있다.

노호영은 "확실히 IMG 아카데미는 가르치는 방식이 달랐다. 확실한 나만의 강점을 더 부각시키면서 누구랑 붙어도 내 플레이 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게 지도해주신다. 그렇게 훈련하고 대회에 나가서 성적까지 나오니 여기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뿌듯해했다.

노호영의 롤모델은 최연소 세계 랭킹 1위 카를로스 알카라스(스페인)이다. 이유를 묻자 "공격적인 플레이가 마음에 든다. 코트에서 빠르게 움직이면서 반 박자 빠르게 공격하는 플레이가 인상적이다. 나도 앞으로 더 빠르게 움직일 수 있도록 보완해서 알카라스처럼 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 노호영은 새해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며 도약을 꿈꾼다. 우선 21일 개막하는 호주오픈 주니어 대회에 참가해 전 세계 유망주들과 경쟁한다.

그리고 미국으로 돌아가 훈련을 이어간 뒤 브라질에서 열리는 대회에 출전하고, 이후 프랑스오픈과 윔블던에 차례로 나설 예정이다.

노호영은 "올해 목표는 ITF 랭킹 10위 안에 들고 시즌을 마무리하는 것이다. 그리고 ATP 투어에서 10점에서 15점 정도 따서 랭킹 1000위 안에 이름을 올리고 싶다"고 새해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