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5-16 23:23 (목)
[KLPGA 2023 백제CC-삼대인 홍삼볼 점프투어 2차전] 박서령, 연장 승부 끝에 생애 첫 우승!
[KLPGA 2023 백제CC-삼대인 홍삼볼 점프투어 2차전] 박서령, 연장 승부 끝에 생애 첫 우승!
  • 한국스포츠통신=서재호 기자
  • 승인 2023.04.18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백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2023 백제CC-삼대인 홍삼볼 점프투어 2차전’에서 박서령(19)이 연장 승부 끝에 생애 첫 우승을 일궈냈다.

선두와 한 타 차, 공동 5위로 최종라운드에 나선 박서령은 2번홀과 3번홀에서 연속으로 보기를 범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이어지는 3번홀 버디로 한 타를 줄인 박서령은 전반 마지막 홀인 9번 홀에서도 버디를 잡아내며 잃은 타수를 모두 만회했다.

10번홀부터 17번홀까지 파 행진을 이어간 박서령은 마지막 홀인 18번홀 버디로 승부를 연장까지 끌고 갔다.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를 기록한 박민선(21)과 함께 연장전을 치른 박서령은 2미터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연장 첫 홀에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박서령은 “진짜 우승을 한 게 맞는지 실감이 안 난다. 정말 기분이 좋고 행복하다.”며 소감을 밝힌 뒤, “중학교 때부터 함께 해주신 엘런 윌슨 프로님과 이훈 선생님께 감사드리고, 항상 응원해주는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고맙다.”며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올해 3월, 준회원 선발전을 통해 입회한 박서령은 국가 대표나 국가 상비군으로 활동한 적은 없지만 입회 후 첫 대회인 지난 1차전에서 6위에 오르며 우승 가능성을 보였다. 박서령은 “샷감이 좋아서 꾸준히 5위 안에 들다 보면 언젠가는 우승을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빨리 하게 됐다. 최근에 아이언 샷 스윙을 조금 교정했고, 마음가짐을 편하게 갖기 시작한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서령은 “항상 꾸준하게 상위권에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 남은 시즌 더 열심히 해서 2024시즌 정규투어 시드를 확보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