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7-25 16:52 (목)
[KLPGA 2023 백제CC·삼대인 홍삼볼 점프투어 4차전] 정지현, 연장 접전 끝 생애 첫 우승 달성!
[KLPGA 2023 백제CC·삼대인 홍삼볼 점프투어 4차전] 정지현, 연장 접전 끝 생애 첫 우승 달성!
  • 한국스포츠통신=서재호 기자
  • 승인 2023.05.06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백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2023 백제CC-삼대인 홍삼볼 점프투어 4차전’에서 정지현(19,삼천리)이 연장 접전 끝에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낚아채며 7언더파 65타를 기록해 2타차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나선 정지현은 2번 홀에서 트리플 보기를 적어내 흔들리는 듯했다. 하지만 이후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 4개를 추가해 최종합계 7언더파 137타(65-72)의 스코어로 경기를 마치고, 2라운드에서 보기 2개와 버디 4개, 이글 1개를 기록하면서 7언더파 137타(69-68)를 친 최이수(18)와의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승부는 첫 번째 홀에서 갈렸다. 18번 홀에서 진행된 연장 첫 번째 홀에서 최이수가 파로 홀 아웃을 한 반면, 정지현은 침착하게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면서 연장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고 생애 첫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는 기쁨을 맛봤다.

정지현은 “오늘 2번 홀에서 티샷 실수가 나오면서 트리플 보기를 기록해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최대한 빠르게 잊어버리려고 노력했더니 우승까지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처음 해보는 연장이라 긴장 속에서 플레이했는데, 내가 할 수 있는 것에만 집중하자는 생각으로 했더니 우승이 찾아왔다.”라고 말하면서 “우승해서 정말 기쁘고 이제 곧 어버이날인데 우승이라는 좋은 선물을 부모님께 드린 것 같아 뿌듯하다. 이번 우승을 발판삼아 앞으로 드림투어에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라는 우승 소감을 전했다.

우승의 원동력에 대해 묻자 정지현은 “미국으로 전지훈련을 52일정도 다녀왔는데, 당시 샷 컨트롤과 퍼트 등 전체적으로 연습을 많이 해서 자신감이 있는 상태였다. 하지만 마음이 준비가 안됐었는지, 지난 1, 2차전에서 내 실력을 발휘를 못해 아쉬웠다.”라고 속마음을 밝히면서 “3차전에서는 조금 더 마음을 편하게 먹자고 생각하며 플레이했더니 준우승이라는 좋은 성적이 이어졌고, 자신감을 찾았다. 그 흐름을 이어 나가고자 하는 마음으로 오늘도 편하게 플레이한 것이 우승의 가장 큰 원동력이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털어놨다.

정지현은 점프투어 1차 대회(1~4차전)가 종료된 시점에서 상금 약 840만 원을 벌어들이며 상금순위 1위에 올랐다. 이로써 정지현은 정회원 승격 기준을 충족함과 동시에, 점프투어 1차 대회 종료 기준 상금순위 1위자에게 ‘KLPGA 2023 제2차 드림투어 시드순위전’부터 ‘KLPGA 2023 무안CC-올포유 드림투어 시드순위전’ 전까지의 모든 드림투어 시드권을 부여하는 특전 규정에 따라 드림투어 출전권까지 확보하면서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쾌거를 이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