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6-20 21:07 (목)
인천시, 부평구 굴포천역 남측‘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지구 지정... 2,530호 공공주택 공급
인천시, 부평구 굴포천역 남측‘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지구 지정... 2,530호 공공주택 공급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3.07.05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굴포천역 인근 복합 고밀 개발로 주거환경 대폭 개선 기대 -
- 2025. 이후 보상(이주) 및 착․준공, 31년 입주 목표-

인천광역시는 부평구 굴포천역 남측을 도심 공공주택 복합지구로 지정해 7월 5일 고시했다고 밝혔다. 
이 복합지구는 축구장(7,140㎡) 약 12개 크기인 86,133㎡ 부지에 공공주택 약 2,530호가 2031년 입주를 목표로 들어설 예정이다.

부평구 굴포천역 남측 도심 공공주택 복합지구(이하‘부평구 굴포천역 남측 복합지구’)는 지난 2021년 2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방안’에 따라 후보지로 선정됐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공공주택 특별법」에 따른 공공주택사업으로, 공공이 사업에 참여해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합리적인 가격의 주택을 신속하게 대량 공급하고, 생활SOC 시설확충 및 원주민 내몰림을 방지하는 등 공익성을 확보하는 공공주도의 새로운 복합 고밀 주택공급 모델이다. 

‘부평구 굴포천역 남측 복합지구’는 전국 10번째 복합지구로 지정됐으며, 공공주택사업자는 인천도시공사(iH)다. 수도권 전철 7호선 굴포천역과 경인고속도로 등이 인접해 있어 광역 교통 접근성이 우수하며, 부평구청과 신트리공원 등 기반시설이 가까워 쾌적하고 편리한 생활여건이 형성돼 있다.

시는 앞으로 주민대표회의 구성, 상업시설 구상, 사업계획 수립, 민간 시공사 선정, 보상, 사업계획 승인 절차를 거쳐 2025년 이주 및 착공, 2031년 입주를 목표로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