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신유빈-전지희, 시청률도 금메달...분당최고 20.3%! AG 개막 이후 전체 시청률 1위 기염!
탁구 신유빈-전지희, 시청률도 금메달...분당최고 20.3%! AG 개막 이후 전체 시청률 1위 기염!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3.10.04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탁구 신유빈-전지희 여자복식 결승, 아시안게임 경기 중 최고 시청률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복식에서 금메달을 따낸 신유빈-전지희 조의 북한과의 결승전이 2일 KBS 1TV에서 생중계돼 15.3%(닐슨코리아, 이하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 경기는 아시안게임 개막 이후 전체 경기 중 시청률 톱에 올랐다. 분당 최고시청률은 신유빈-전지희의 마지막 5게임이 10-3이 되는 순간이었던 저녁 8시 14분 20.3%까지 치솟았다.
 
신유빈-전지희 조의 경기는 이날 저녁 7시 33분부터 8시 17분까지 중계돼, 2일 중계 중 2위였던 같은 KBS 1TV 남자농구 바레인전(4.9%)의 3배 이상 시청률을 터뜨리며 시선을 강탈했다. 
이날 신유빈-전지희의 탁구 여자복식 결승전 15.3% 시청률은 아시안게임 개막 이후 현재까지 집계된 전체 경기 시청률 중에서도 1위에 해당한다. 
이 경기는 2049 시청률에서도 4.2%로 1위를 달렸다. 또 KBS는 2일 시청률 상위 10위 경기 중 절반 이상인 6개를 점유하며 위세를 떨쳤다.

 
한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일 오후 6시52분부터 8시27분까지 방송된 KBS 1TV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은 전국 10.8%, 서울 11.6%에 달하는 높은 시청률로 시선을 한데 모았다. 
이 시간대 KBS 1TV 중계에는 신유빈과 전지희의 탁구 여자 복식 결승을 비롯한 다양한 종목들이 포함됐다. KBS 1TV의 10.8% 시청률 또한 이날 전체 방송사, 전체 시간대 프로그램별 시청률 1위에 해당한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탁구 여자 복식에서 21년 만의 금메달을 수확하며 국민적인 응원의 대상이 됐다. 신유빈-전지희의 금메달은 이날 한국의 유일한 금메달이었다. 남자 탁구의 장우진도 단식 동메달을 따내며 선전한 탁구 대표팀은 이날로 아시안게임의 모든 경기 일정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