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2-26 23:16 (월)
지휘와 피아노 연주를 함께 펼치는 김선욱의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선보여
지휘와 피아노 연주를 함께 펼치는 김선욱의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선보여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3.10.19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향, 낭만주의 슈트라우스 오페라 작품으로 깊어가는 가을 짙게 물들여
- 10월 28일(토) 김선욱이 펼치는 "2023 서울시향 실내악 시리즈 III: 영감" 실내악 정기공연 깊어가는 가을 감동 선사
피아니스트 겸 지휘자 김선욱

2007년부터 서울시향과 호흡을 맞춰온 피아니스트 겸 지휘자 김선욱은 이번 무대에서 지휘와 피아노 연주를 함께 선보인다.

김선욱은 2006년 영국 리즈 콩쿠르에서 최연소이자 동양인 최초로 우승하며 국제 무대에 이름을 알렸다. 
런던 심포니와 로열 콘세르트헤바우 오케스트라, 시카고 심포니, 베를린  필하모닉, 런던 필하모닉 등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하고 있으며, 작년 10월에는 서울시향과 함께 유럽 순회공연을 성공리에 끝마친 바 있다. 
또한, 2022년 8월에는 광복 77주년 기념음악회에서 서울시향의 첫 지휘봉을 잡았으며, 4개월 뒤에는 낙상사고를 당한 오스모 벤스케 서울시향 전 음악감독을 대신해 ‘대타 지휘자’로 베토벤 교향곡 제9번 ‘합창’을 생애 처음으로 지휘해 주목을 받았다.

이날 공연은 모차르트 협주곡의 정수라 할 수 있는 피아노 협주곡 21번으로 시작한다. 1785년 모차르트가 피아노 협주곡 제20번을 완성한 지 한 달 만에 작곡한 곡으로 자신이 개최하는 ‘예약 연주회’에서 직접 연주하기 위해 이 곡을 썼으며, 본인의 독주 협연으로 초연됐다. 
독주자의 기교를 과시하면서도 오케스트라와 독주 악기의 앙상블과 실험적인 조성의 변화가 돋보이는 작품으로, 제21번 2악장이 스웨덴 영화 <엘비라 마디간> 주제음악으로 사용되면서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져 많은 사랑을 받았다. 
곡은 총 3악장으로 경쾌하고 화창한 분위기의 1악장과 우수에 젖은 2악장이 대조를 이루고 있으며, 피날레에서는 피아노가 카덴차에 도달하고 비상하듯 상승 음계로 화려하게 마무리된다. 
피아니스트 김선욱의 장기 작품 중 하나로 김선욱이 지휘와 피아노를 동시에 연주해 청중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선욱은 지휘자로서 서울시향과 만나는 소감을 “서울시향은 굉장히 유연하고 유려한 오케스트라다. 무대의 중압감을 즐기는 연주자들로 가득하다.”라고 전하며 작품설명도 덧붙였다. 
“모차르트 음악은 그 자체로 투명하고 순수하기 때문에 이러한 해석을 위해서는 오선지에 있는 음표를 다 잊어버리고 첫 마디부터 음악을 그려 나가야 그 순간에 존재하는 생명력 있는 모차르트를 그려낼 수 있다.”면서 슈트라우스 작품에 대해서는 “보통 음악은 듣는 거지만 슈트라우스 음악은 시각적인 효과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고, 악보를 깊게 들여다볼수록 작곡 기법이 모차르트만큼 자연스럽다며 청중도 슈트라우스 음악 특유의 근사한 맛을 느끼실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공연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