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2-26 23:16 (월)
월클 테너 이용훈 국내 오페라 데뷔 무대,‘투란도트’... 세계 최정상급 테너 입증
월클 테너 이용훈 국내 오페라 데뷔 무대,‘투란도트’... 세계 최정상급 테너 입증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3.10.28 0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월 26일(목) 첫 공연에 2,178명 관객 몰려
- 충격적인 결말과 상징성 높은 미장센으로 폐허를 낙원으로 만드는 사랑의 메시지 전달
- 투란도트_이윤정, 김라히 / 칼라프_이용훈, 신상근, 박지웅 / 류_서선영, 박소영 / 티무르_양희준, 최공석
투란도트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칼라프 (테너 이용훈)

20년 만에 밟은 첫 고국 오페라 무대, 한국에서 오페라를 감상할 수 있는 가장 큰 무대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데뷔한 테너 이용훈은 마치 오늘만을 기다렸다는 듯 종횡무진 넓은 무대를 누비며 존재감을 여실 없이 드러냈다. 
테너 이용훈은 서정적인 음색이지만 강렬하게 밀어붙이는 힘까지 더한 리리코 스핀토 테너(Lirico spinto tenor)로써 흔치 않은 달란트를 가져 ‘신이 내린 목소리’라 불린다. 
이번 공연이 자신에게 허락된 짧은 준비 기간이었음에도 그는 자신이 왜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런던 로열 오페라 하우스를 호령하는 세계 최정상급 테너인지 입증했다.

테너 이용훈는 공연 직후 “20년 동안 기다렸던 데뷔 무대였다. 해외 일정으로 아직 시차 적응이 안되어 부족한 점도 많고 힘이 들었지만 사랑으로 맞아주시고 반겨주셔서 침 감격적이었다. 
오늘 공연은 그 어떤 외국 무대보다 긴장되고 떨렸던 것 같다. 그렇지만 사랑하는 한국 팬들을 직접 만나니 너무 기쁘고 가슴 설레고 뿌듯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공연 후 로비에서 기다리던 팬들과 후배 성악가들에게는 “오페라와 같은 클래식 음악이 골든 에이지를 지나고 대중적인 인기가 멀어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참으로 좁은 길이다. 
동양인이라 더 힘든 점이 많았다. 정말 많은 난관, 넘어야 할 부분이 너무 많았다. 그렇지만 음악을 정말 사랑하면 끝까지 갈 수 있다. 내 자신의 성공을 위해서 가는게 아니라 오페라 가수가 내가 존재해야 하는 사명이라 생각되어 포기할 수 없었다. 
자신만의 사명을 가지고 임하면 험한 길을 만나더라도 또 다른 길을 낼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