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2-26 23:16 (월)
사물놀이 45주년, 김덕수 예인인생 65년을 기념 공연 ... '신명의 꽃' 선보여
사물놀이 45주년, 김덕수 예인인생 65년을 기념 공연 ... '신명의 꽃' 선보여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3.10.3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로 보듬고 치유하는 신명의 힘을 보여주며 '신명의 꽃'을 피워낼 무대
- 2일 사물놀이 완판, 3일과 4일은 찬기파랑가를 모티브로한 새로운 공연을 선보일 예정

사물놀이 창시자이자 글로벌 광대로 우리의 신명을 전세계에 알린 김덕수 명인의 예인인생 65년과 사물놀이 45주년을 기념하는 ‘신명의 꽃’ 공연 소식을 전했다.

1978년 창단 이래 사물놀이는 단순한 음악적 영역을 넘어 한국을 대표하는 하나의 장르가 되었다. 
1982년 댈러스에서 열린 세계타악페스티벌에서 처음 세계인들 앞에 선 동양의 작은 네 명의 청년이 휘몰아치는 연주를 끝내자 청중들은 그 충격과 감동에 폭발적인 반응을 보내며 사물놀이라는 음악이 전세계적으로 주목 받기 시작한다.

K-한류, K-콘텐츠의 원조인 사물놀이는 축제와 공연, 교육, 대학 과정, 경연대회, 타 장르와의 콜라보레이션, 문화교류 등 여러 방면으로 뻗어나갔고, 아직도 많은 사랑을 받으며 수많은 전세계 사물노리안들을 배출해내고 열광시키고 있다.
이와같이 사물놀이는 하나의 장르를 넘어 한국 전통문화예술 전반에 큰 영향을 끼치는 신명의 결정체이자 대명사 역할을 해왔다.

올해로 사물놀이가 탄생한 지 45년, 그 역사의 주역이자 평생을 우리의 신명과 장단으로 세계속에 한국 음악의 새로운 역사를 써온 김덕수 명인이 오는 11월 2일, 3일, 4일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그의 음악적 동지들과 함께 ‘신명의 꽃’을 피워낸다.

첫날인 2일에는 김덕수패 사물놀이의 역사를 함께해온 사물놀이 제자들이 한데 모여 사물놀이 올스타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국 각지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사물놀이 진쇠의 김복만, 이윤구, 사당패 사물놀이 홍윤기, 사물놀이 본, 사물놀이 이서, 한누리 연희단 등이 사물놀이의 역동적인 백미를 스승과 제자가 함께 만들어가며 최고의 기량으로 독보적인 사물놀이 완판 무대를 선보인다.

3일과 4일에는 사물놀이 정신으로 진화된 우리 음악의 협연을 선보인다. 특별히 이번 공연에는 1987년부터 사물놀이와의 인연으로 수많은 명곡을 남긴 오스트리아 출신의 색소포니스트이자 레드썬 사물놀이의 멤버 울프강 푸시닉(Wolfgang Pusching)이 합류하여 시대를 앞서갔던 그들의 우정과 최고의 음악적 케미를 선보인다.

장단을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길 위에서 이 시대 최고의 연주자들이 모여 펼치는 신명의 향연은 앙상블시나위의 신현식, 박순아, 허희정, 정송희 그리고 국립국악원 정악단 윤형욱, 고보석을 비롯하여 타악연주자 이경섭, 김동원과 소리꾼 남상일, 정혜빈, 배우 김정연, 움직임에 노예슬 등이 최정예 군단으로 뭉쳐 신명의 힘으로 모두 함께 꽃을 피운다.

사물놀이 창시자이자 ‘신명의 꽃’ 예술감독을 맡은 김덕수 명인은 “65년 예인으로서 살아온 길을 돌아보며 함께 해온 동료와 제자들이 한데 모여 서로를 보듬고 치유하는 신명의 힘을 보여주고자 한다.” 며 “사물놀이 창단 역사 45주년을 기념하는 동시에 앞으로의 전통예술의 미래를 제시하는 최고의 공연이 될 것이다.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며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