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5-26 12:39 (일)
대학축구 1부리그 최강팀을 가리는 U리그1 왕중왕전 ... 각 대학 캠퍼스 운동장에서 8일 개막
대학축구 1부리그 최강팀을 가리는 U리그1 왕중왕전 ... 각 대학 캠퍼스 운동장에서 8일 개막
  • 한국스포츠통신=서재호기자
  • 승인 2023.11.07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준결승 16일 . 17일, 결승 23일
사진:2023 대학축구 U리그1 1권역 1위 중앙대와 3위 연세대의 경기 장면 

2023년 대학축구 1부리그의 최강팀을 가리는 U리그1 왕중왕전이 8일부터 23일까지 열린다.

지난해 1,2부 승강제가 도입된 대학축구는 올해 84개 대학팀이 U리그1(1부) 36팀과 U리그2(2부) 48팀으로 나뉘어 시즌을 치렀다. 
왕중왕전에는 U리그1 4개 권역에서 1~3위를 차지한 12팀이 참가한다.  

대회는 토너먼트로 치러지며, 각 권역리그 1위 4팀(중앙대, 숭실대, 인천대, 아주대)은 8강으로 직행한다.  
권역리그에서 2위와 3위를 차지한 8팀은 8일과 9일 2위팀의 캠퍼스 홈구장에서 경기를 치러 승자가 8강에 진출한다. 
첫날 8일에는 성균관대-호남대, 용인대-단국대, 9일에는 전주대-울산대, 건국대-연세대 대결이 펼쳐진다.

13일과 14일 열리는 8강전은 권역 1위 4팀의 홈 경기장에서 열린다. 준결승과 결승은 권역리그 홈경기 누적 관중수가 많은 팀의 운동장에서 개최한다.
 다만, 학교 캠퍼스 구장이 아닌 제3구장을 홈으로 사용하는 팀은 홈경기 개최 대상에서 제외된다.  
한편, 올해 U리그1에서는 하위 6팀(동국대, 영남대, 동의대, 호원대, 제주국제대, 한일장신대)이 강등됐고, U리그2의 상위 6팀(경기대, 칼빈대, 인제대, 경일대, 중원대, 목포과학대)은 승격되어 내년 U리그1에 참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