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5-26 12:39 (일)
배우 김선영, ‘콘크리트 유토피아’로 제59회 대종상영화제 여우조연상 수상 ... 저력 입증
배우 김선영, ‘콘크리트 유토피아’로 제59회 대종상영화제 여우조연상 수상 ... 저력 입증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3.11.16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독보적 연기 장인’ 김선영, 여우주·조연상 2개 부문 노미네이트! 깊이 다른 열연 ‘호평’
- “다른 세계로 가는 것만 같은 소중한 경험 준 ‘콘크리트 유토피아’”…수상 무대서 밝힌 소회
제59회 대종상영화제 여우조연상 배우 김선영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감독 엄태화)의 김선영이 어제(15일) 오후 6시 경기도 수원시 경기아트센터에서 열린 제59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여우조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1962년부터 매년 개최된 대종상영화제는 청룡영화상·백상예술대상과 더불어 국내 ‘3대 영화상’으로 꼽힌다. 올해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가 총 11개 부문에 후보로 이름을 올린 가운데, 김선영이 여우조연상 수상의 기쁨을 안으며 세간의 평가를 증명해 냈다.

김선영은 ‘콘크리트 유토피아’에서 황궁 아파트의 부녀회장 ‘금애’로 분해 외부인을 배척하는 데 주도적으로 나서는 인물을 몰입도 있게 묘사하며 드라마틱한 서사에 박차를 가했다. 
극중 생존을 위한 갈등이 점차 깊어질수록 김선영의 본능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연기력은 숨이 멎을 듯한 압도감을 만들어 냈다.
 

그런가 하면 영화 ‘드림팰리스’(감독 가성문)로 여우조연상에 이어 여우주연상 후보로 노미네이트되기도. 김선영은 남편의 목숨 값으로 장만한 아파트를 지키기 위해 홀로 외로운 싸움을 이어가는 ‘혜정’의 복합적인 감정을 오롯이 표현, 묵직한 울림을 전하며 극의 중심을 이끄는 저력을 입증한 바 있다.
 
‘콘크리트 유토피아’를 통해 대종상영화제로부터의 첫 트로피를 안은 데 대해 김선영은 “너무 기쁘고 감사드린다.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현장에서 연기할 때 많이 설렜고, 다른 세계로 가는 것만 같은 소중한 경험을 했다”며, “특히 이병헌 선배에게서 정말 많은 에너지를 받았고, 많이 배웠다.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모든 스태프분과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는 소감을 전하며 유쾌함을 안겼다.
 
한편 김선영은 대종상영화제에 이어 제44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리며 이어지는 수상에 대한 대중의 기대감을 더욱 돋우고 있는 터. 맡은 캐릭터를 생생하게 살아 숨 쉬게 만드는 ‘독보적 연기 장인’ 김선영이 계속 펼쳐 나갈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