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6-24 06:33 (월)
[아빠하고 나하고] 신규 예능 '아빠하고 나하고' 배우 이승연, "저는 엄마가 두 명..." 가슴 아픈 가족사 최초 공개!
[아빠하고 나하고] 신규 예능 '아빠하고 나하고' 배우 이승연, "저는 엄마가 두 명..." 가슴 아픈 가족사 최초 공개!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3.11.16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승연, 5년 만에 처음 본 아버지에 "너무 화나고 답답하지만 짠해"
- 30년 만의 동거-결혼 잔소리에 지친 딸... 각양각색 '고민 부녀' 깜짝 출격 예고!

배우 이승연이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를 통해 55년 평생 감춰왔던 가슴 아픈 가족사를 최초로 공개한다. 

12월 6일(수) 첫 방송되는 신규 예능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는 세상 누구보다 가깝지만, 때론 세상 누구보다 멀게만 느껴지는 아빠와 딸의 이야기를 다룬다. 이들이 가슴속 앙금을 털어놓고 서로를 이해하며 용서하는 시간을 가져보는 리얼 가족 관찰 프로그램이다. 

16일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에서 이승연은 아버지에 대한 원망과 애정이 뒤섞인 울음을 토해내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승연은 "아버지는 참 멋있고 훤칠하시고 세상 사람들한테는 너무너무 좋은 분이지만, 가족에게는 그렇지 못했던 시대의 한량이다"라고 아버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또, "저는 어머니가 두 분이다. 낳아주신 친어머니와 길러주신 새어머니가 계시다"라고 숨겨진 가족사를 털어놓아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승연은 "왜 이렇게 여자들한테 못했나"라는 물음에 "나는 잘못한 게 없다. 두 아내 모두 괘씸하다"라고 표현하는 아버지에게 "그러면 안 되는 거다"라며 대립각을 세웠다. 이어 "너무 화가 나고 너무 답답한데 아빠가 혼자 밥 먹는 건 또 짠하다"라며 복잡한 심경에 울분을 터트렸다. 

한편, '아빠하고 나하고'에는 이승연 부녀 외에도 30년 만에 처음으로 부모님과의 합가를 결심한 딸 그리고 아버지의 결혼 잔소리에 시달리는 30대 미혼 딸까지 여러 고민을 가진 출연자들이 출격을 예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