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6-12 20:51 (수)
체조 전국종합선수권대회 성료 ... 여서정, 김한솔, 문건영 등 2024년 체조 국가대표 선발
체조 전국종합선수권대회 성료 ... 여서정, 김한솔, 문건영 등 2024년 체조 국가대표 선발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3.12.05 0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국가대표 선수단 명단  사진

2023 전국종합선수권대회 겸 2024년도 국가대표 및 후보선수 선발전을 11월 30일(목)부터 12월 4일(월)까지 양구문화체육회관(기계체조/11.30.~12.2.)과 양구청춘체육관(리듬체조/12.3.~12.4.)에서 개최하였다. 

전국종합선수권대회에는 한국 여자체조 세계선수권 사상 첫 메달을 획득한 여서정(제천시청), 2024년 파리 올림픽 (개인)출전권을 획득한 이준호(전북도청), 104년 전국체육대회 사상 첫 7관왕을 획득한 문건영(광주체고), 항저우아시아경기대회 마루 금메달 김한솔(서울시청)과 마루 동메달 임수민(경기체고1) 등 2023년 한 해 동안 대한민국 체조를 빛낸 선수들이 대거 참가 했다.
 

협회는 대회 종료 후 경기력향상위원회를 개최하여 2024년도 국가대표 선수 남녀 각 12명을 선발하였다. 남자부 국가대표 선수로는 개인종합 1~3위를 차지한 이준호, 허웅, 문건영를 비롯하여 세계 정상급 난도를 구사하는 김한솔, 류성현, 신재환 등 12명을 선발하였다. 여자부 국가대표 선수로는 개인종합 1~3위를 차지한 신솔이, 이윤서, 엄도현을 비롯하여 한국 여자체조 사상 첫 올림픽 및 세계선수권 메달리스트 여서정 등 12명을 선발하였다. 리듬체조 시니어부의 경우 국제대회 경험이 풍부한 손지인, 하수이, 조별아 선수가 1~3위 입상하였으며, 협회는 추후 경기력향상위원회를 개최하여 리듬체조 국가대표 선수 4명 및 후보선수 12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새롭게 구성된 기계체조 국가대표 선수단은 2024년 국가대표 강화훈련 개시식에 앞서 연내 입촌하여 내년도 각종 국제대회에 대비하여 훈련에 매진할 계획이다. 끝으로 협회는 2020 도쿄 올림픽 최초 남녀 동반 메달 획득의 쾌거를 이어갈 수 있도록 종목별 메달 획득을 위한 선택과 집중의 전략을 수립하여 2024 파리 올림픽에 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