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5-16 23:23 (목)
[신한 SOL페이 23-24 핸드볼 H리그 여자부] 삼척시청과 서울시청 34-34 무승부... 5초 남기고 동점골 넣은 김선화 MVP
[신한 SOL페이 23-24 핸드볼 H리그 여자부] 삼척시청과 서울시청 34-34 무승부... 5초 남기고 동점골 넣은 김선화 MVP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4.01.13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화 (삼척시청)  

삼척시청과 서울시청은 12일 경기도 광명시 광명시민체육관에서 열린 신한 SOL페이 23-24 핸드볼 H리그 여자부 1라운드에서 34-34로 비겼다.

나란히 승점 1점씩 나눠 가지며 서울시청이 2승 1무 1패 승점 5점으로 2위, 삼척시청이 1승 1무 1패로 승점 3점으로 4위를 유지했다.

전반 흐름은 서울시청이 주도했다. 조수연과 우빛나의 중거리 슛이 연달아 성공하면서 초반부터 앞서기 시작했다. 서울시청이 11골을 넣을 때까지 슛 성공률 100%를 보이면서 순조롭게 골을 넣어 주도권을 쥐었다.

삼척시청도 80% 넘는 슛 성공률을 보이며 따라붙었지만, 중간중간 나온 실수 때문에 10-6까지 격차가 벌어졌다.

서울시청은 2분간 퇴장이 전반에 간간이 나오면서 더 달아나지 못했고, 삼척시청이 뒤늦게 박새영 골키퍼의 세이브가 나오기 시작하면서 따라붙어 16-15까지 격차를 좁혔다. 역시 활동이 좋은 김민서가 해결사로 나섰다.

하지만 전반 막판에 삼척시청의 실수가 연달아 나오면서 서울시청이 다시 연속 득점으로 치고 나가 19-15로 앞서며 전반을 마쳤다. 전반은 양쪽 골키퍼의 방어율이 20% 초반대를 기록할 정도로 슛 성공률이 높았다.

후반 초반에도 서로 골을 주고받으며 팽팽하게 진행됐는데 서울시청이 연달아 2분간 퇴장당하면서 디펜딩 챔피언 삼척시청이 위력을 발휘하며 24-23, 1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후반 14분에 삼척시청이 25-25 동점을 만들더니 김선화의 윙 공격이 성공하면서 27-28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에는 1점씩 주고받는 팽팽한 접전을 이어가다 삼척시청이 30-32로 앞서다 실수와 정진희 골키퍼의 세이브에 힘입어 서울시청이 32-32 동점을 만들었다.

시간에 쫓긴 우빛나가 던진 슛이 들어가면서 서울시청이 33-32로 앞섰고, 조수연이 가로채기에 성공해 34-32까지 달아나 전세가 기울었다.

하지만 삼척시청 최수지가 개인 돌파 후 골을 성공시키고, 언니 김온아의 패스를 받은 김선화가 5초를 남기고 골을 넣으면서 극적으로 34-34 동점을 만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