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4-22 15:25 (월)
일본 영화사를 빛낸 명배우 ‘마츠다 유사쿠’의 귀환... 야수는 죽어야 한다
일본 영화사를 빛낸 명배우 ‘마츠다 유사쿠’의 귀환... 야수는 죽어야 한다
  • 한국스포츠통신=서재호기자
  • 승인 2024.02.08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화의전당, 2월 16일(금)부터 23일(금)까지 ‘마츠다 유사쿠 특별전’ 개최
- 일본의 전설적인 액션 배우로 한 시절을 풍미한 마츠다 유사쿠(1949.9.21.~1989.11.6.)

마츠다 유사쿠의 초기작부터 대표작까지 총 9편(‘한국영상자료원’ 11편 상영)의 주요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귀중한 기회를 마련한다. 
이번 마츠다 유사쿠 특별전을 통해 대중문화의 아이콘으로 수많은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에서 오마주 된 그의 개성 넘치는 영화 세계를 들여다보고, 빛나는 성취를 재조명한다.

눈에 띄는 신체 조건에 개성 넘치는 외모와 분위기로 1970년대 ~ 1980년대 장르를 넘나들며 영화와 TV 드라마에서 특유의 멋을 발산한 이 배우, '카우보이 비밥'의 스파이크 스피겔, '원피스'의 전 해군대장 아오키지 쿠잔 등 숱한 애니메이션과 게임 캐릭터의 모델이 되었던 이 배우, 영화를 위해 본인의 지병을 숨겼던 이 배우, 마츠다 유사쿠만큼 멋진 배우가 또 있을까? 

1949년 일본 시모노세키에서 출생. 1973년 <태양을 향해 외쳐라>라는 경찰 드라마로 데뷔한 후 그는 곧 영화 <늑대의 문장>에 출연하게 된다. 185cm의 장신에 가라테로 단련된 그는 다수의 하드보일드 액션 드라마로 인기를 누리게 되고 1979년부터 그의 대표작인 TV드라마 <탐정 이야기>에 덥수룩한 곱슬머리와 중절모를 쓰고 다소 우스꽝스러우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탐정 쿠도 슌사쿠를 연기한다. 모리무라 세이치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한 <인간의 증명>부터 '유희 시리즈 3부작', <야수는 죽어야 한다>로 1970년대 하드보일드 액션 영화의 최고 스타가 된 그는 1980년대부터는 모리타 요시미츠 감독의 <가족게임>, 요시다 기주 감독의 <폭풍의 언덕> 등에 출연하여 폭넓은 연기를 보여준다. 일본 아카데미 우수 남우주연상 및 키네마 준보 남우주연상 등 다수의 주요상을 수상하며 실력 있는 연기를 보여준 그는 1989년 리들리 스콧 감독의 <블랙 레인>으로 할리우드에 데뷔하였으나 지병이 악화되어 40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이번 특별전은 일본국제교류기금 서울문화센터와 영화의 전당과 함께 1977년 <인간의 증명>부터 유작이 된 <블랙 레인>까지 그의 주요작을 살펴보며 이제는 전설이 된 그를 추모하고자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